본문 바로가기

정부, 30~31일 우한으로 전세기 4편 투입···공무원 시설 격리

중앙일보 2020.01.28 19:13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이 2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재외국민 지원대책을 브리핑하고 있다. 정부는 이날 중국 우한 체류 국민 중 희망자를 위해 30일과 31일 전세기를 투입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이 2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재외국민 지원대책을 브리핑하고 있다. 정부는 이날 중국 우한 체류 국민 중 희망자를 위해 30일과 31일 전세기를 투입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정부가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 머무르고 있는 한국인을 국내로 수송하기 위해 오는 30~31일 전세기를 보내기로 했다. 정부는 28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관련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관계장관회의가 끝난 뒤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서울 종로구 정부종합청사 별관에서 열린 정부 합동 브리핑에서 “(우한) 현지에 체류 중인 재외국민과 유학생 등 우리 국민 보호를 위해 우한에 전세기 4편(하루에 2편씩)을 투입해 귀국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지난 23일부터 우한에서 외부로 통하는 항공기, 고속버스, 기차 등 대중교통은 취소됐고, 일반 도로도 차단된 상태다. 이 차관은 “우한과 인근 지역에 체류하는 국민 숫자를 파악한 결과 700여명이 귀국을 희망하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전세기 탑승을 신청한 국민은 탑승 전에 1차 검역을 받는다. 체온이 37.5도를 넘는 발열과 구토, 기침, 인후통, 호흡곤란 등의 증세가 있으면 의심증상자로 분류돼 항공기에 타지 못한다. 중국 정부는 의심증상자는 중국 내에서 격리 조치할 계획이다. 중국 정부의 방침에 따라 한국 국민의 가족이더라도 중국 국적자는 항공기에 타지 못한다.

 
정부가 우한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를 '경계'로 상향 조정한 가운데 28일 오후 대전역에서 코레일 관계자들이 열차를 소독하고 있다. [뉴스1]

정부가 우한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를 '경계'로 상향 조정한 가운데 28일 오후 대전역에서 코레일 관계자들이 열차를 소독하고 있다. [뉴스1]

정부는 전세기가 어떤 공항을 통해 국내로 들어올지는 발표하지 않았다. 외교부 당국자는 “정부가 염두에 두고 있는 공항은 있긴 하다. 일반 승객들이 이용하는 시설과 철저하게 분리된 시설을 통해서 검역과 입국 심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로 송환된 이들은 우선 격리 조치된다. 당초 정부는 충남 천안의 우정공무원교육원과 국립중앙청소년 수련원 2곳을 임시생활시설로 검토했다. 하지만 이런 검토안이 알려지고 천안 시민들의 강한 반발이 나오자, 정부는 공식 브리핑에서는 구체적인 임시생활시설 예정 장소를 밝히지 않았다. 이 차관은 “관계 부처 간 검토를 거쳐 공무원 교육시설을 활용하는 방안을 강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임시생활시설을 선정하면서) 주민들을 설득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는 사실상 없다”고 말했다. 임시생활시설 입소 전이나 뒤에 발열 등이 있어 의심증상자로 분류가 되면 바로 병원으로 이송된다.

 
정부는 전세기 운용에 우선 예산을 최대 10억원 내에서 지출한 뒤, 다음 달 말까지 탑승객에게 탑승료를 받을 예정이다.  성인 기준 30만원이다. 정부는 또 이번 전세기편을 통해 마스크 200만개, 방호복·보호경 각 10만개 등 의료 구호 물품을 중국 측에 전달할 계획이다.

 
정부가 우한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를 '경계'로 상향 조정한 가운데 28일 오후 울산시 동구 울산대병원 신관 입구에서 관계자가 열화상 카메라로 방문자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한편 울산시는 28일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능동감시 대상 접촉자 5명을 자가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뉴스1]

정부가 우한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를 '경계'로 상향 조정한 가운데 28일 오후 울산시 동구 울산대병원 신관 입구에서 관계자가 열화상 카메라로 방문자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한편 울산시는 28일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능동감시 대상 접촉자 5명을 자가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뉴스1]

한편 청와대는 전날 예고했던 전수조사의 범위를 이날 구체적으로 밝혔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우한에서 지난 13∼23일 국내로 입국한 3000여명을 대상으로 오늘부터 전수조사를 시행한다”고 말했다. 조사 대상 입국 기간이 13~23일로 정해진 건 코로나바이러스 잠복기가 2주라는 점과 지난 23일 우한에서 한국으로 향하는 항공편이 중단됐다는 점이 고려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거주지와 연락처가 불명확한 경우 관계기관과 협조해 풀어갈 계획이며, 외국인의 경우에는 법무부, 필요시엔 경찰청 협조를 받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은 우한 폐렴 대응능력을 높이기 위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인 ‘1339’ 확대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이유정ㆍ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