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 용인·의정부 우한폐렴 유증상자 모두 '음성' 판정

중앙일보 2020.01.28 10:08
 
27일 강원 원주시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의심환자가 발생해 응급실 출입을 제한하는 안내문구가 게시돼 있다. [뉴스1]

27일 강원 원주시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의심환자가 발생해 응급실 출입을 제한하는 안내문구가 게시돼 있다. [뉴스1]

 
경기 용인시에서 우한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증상자로 분류돼 국군 수도병원으로 격리 조치됐던 한국 국적 이모씨(36)가 음성 판정을 받았다. 
 
28일 용인시 등에 따르면 이씨는 이날 오전 4시28분 쯤 음성 판정을 받아 오전 6시 27분 쯤 퇴원해 귀가했다.  
 
이씨는 하루 전인 27일 오후 2시 30분 쯤 발열과 흉통, 호흡곤란 등의 증세로 용인시 기흥구의 한 병원을 찾았다.
 
X-ray 등 선별 검사 결과 '폐렴' 확진 판정을 받은 이씨는 유증상자로 분류돼 같은 날 오후 6시 45분께 국군 수도병원으로 격리 조치됐다.
 
아울러 지난 27일 경기 의정부시 의정부동에서 우한 폐렴 의심 환자로 격리됐던 중국 국적의 생후 27개월된 남자아이도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이 나왔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A군이 격리된 명지병원은 이날 오전 4시쯤 음성 판정을 통보했다.  
 
A군은 27일 오후 1시 12분쯤 "아이가 경련을 일으킨다"고 119에 신고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A군은 해당 병원에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았으나 우한 폐렴 검사 여부가 어려워 국가지정입원치료병원인 명지병원으로 옮겨 경리치료했다. 
 
A군은 부모를 따라 중국 대련시(大连市)에서 지난 20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아이가 호흡기 질환이 있었고 경련을 일으켰는데 간질 증상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