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주오픈서도 건재한 빅3...페더러·조코비치·나달 8강행

중앙일보 2020.01.27 21:13
올 시즌 첫 테니스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에서도 빅3는 여전히 건재하다. 라파엘 나달(34·스페인·1위), 노박 조코비치(33·세르비아·2위), 로저 페더러(39·스위스·3위) 모두 남자 단식 8강에 올랐다. 
 
8강에 오르고 환호하는 라파엘 나달. [AP=연합뉴스]

8강에 오르고 환호하는 라파엘 나달. [AP=연합뉴스]

 
나달은 27일(한국시간)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대회 남자 단식 16강전에서 닉 키르기오스(25·호주·26위)를 상대로 3시간 39분 접전 끝에 세트 스코어 3-1(6-3, 3-6, 7-6, 7-6)로 이겼다. 8강에 오른 나달은 도미니크 팀(27·오스트리아·5위)과 준결승 티켓을 놓고 싸운다. 
 
키르기오스는 최고 시속 222㎞에 달하는 강한 서브를 넣었다. 그가 기록한 서브 에이스는 총 25개. 나달은 12개 서브 에이스에 그쳤다. 하지만 나달은 각도 깊은 서브를 구석구석 넣으며 랠리 대결에서 앞섰다.    
 
키르기오스는 경기 전 고(故) 코비 브라이언트의 유니폼을 입고 몸을 풀었다. 이날 브라이언트가 헬기 추락으로 사망했다는 소식을 듣고 추모하기 위해 일부러 그의 LA 레이커스 유니폼을 준비했다는 후문이다.
 
코비 브라이언트 유니폼을 입고 몸을 풀고 있는 닉 키르기오스. [AP=연합뉴스]

코비 브라이언트 유니폼을 입고 몸을 풀고 있는 닉 키르기오스. [AP=연합뉴스]

 
조코비치와 페더러는 전날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조코비치는 16강전에서 디에고 슈와르츠만(28·아르헨티나·14위)를 3-0(6-3, 6-4, 6-4)으로 이겼다. 페더러는 16강전에서 마르톤 푸소비치스(28·헝가리·67위)를 3-1(4-6, 6-1, 6-2, 6-2)로 눌렀다. 푸소비치스에서 1세트를 내줬지만, 2세트부터는 완벽하게 눌렀다.  
 
조코비치와 페더러는 8강전에서 각각 밀로스 라오니치(30·캐나다·35위)와 테니스 샌드그렌(29·미국·100위)와 대결한다. 둘 다 이기면 준결승에서 만나게 된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