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우한 지역 입국자 전수조사하라···필요땐 군 의료인력 투입"

중앙일보 2020.01.27 15:50
문재인 대통령.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산 방지를 위해 중국 우한 지역 입국자에 대한 전수 조사를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27일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급 청와대 참모들과 오찬을 하던 중 "2차 감염을 통해 악화하는 것을 대비하려면 선제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이같이 지시했다고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총력대응 조치를 위해 군의료 인력까지도 필요하면 투입하고 군 시설까지도 활용해 대비하라"면서 "코로나바이러스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예의주시해 점검을 철저히 하라"고 말했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문 대통령은 이어 "설 연휴 기간에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가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며 전체 상황을 지휘했다"며 "컨트롤타워에서 전체 국내외 상황까지 총체적으로 파악해 지휘를 적기에 제대로 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정부는 오는 28일 오전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긴급경제장관회의를 열기로 했다고 윤 수석은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