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한폐렴 국내 네번째 확진자···"감기 증세로 병원 두차례 찾아"

중앙일보 2020.01.27 11:52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에서 질병관리본부 국립검역소 직원들이 열화상 카메라로 승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연합뉴스]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에서 질병관리본부 국립검역소 직원들이 열화상 카메라로 승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연합뉴스]

국내에서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네번째 확진자가 나왔다. 질병관리본부는 27일 오전 국내 네 번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네번째 확진자는 55세 한국인 남성으로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를 방문했다가 20일 귀국했고 21일 감기 증세로 국내 한 의료기관을 찾아 진료를 받았다. 그러다 25일 고열(38℃)과 근육통이 발생해 의료기관을 다시 찾았고, 보건소 신고 후 능동감시를 실시했다. 능동감시는 집에 머물며 관할 보건소 지시에 따라 자신의 증상을 살피다가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신고하는 것이다. 이 환자가 신고 이전에 두차례나 일반 의료기관을 방문하면서 추가 감염 우려가 커지게 됐다.  
 
이 환자는 26일 근육통 악화 등으로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통해 폐렴 진단을 받고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됐고 같은 날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분당서울대병원)에 격리됐다. 이어 실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한 결과 27일 오전 국내 네 번째 감염 환자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환자의 이동 동선 등을 따라 심층 역학조사가 진행중이므로 조사 결과가 나오는 데로 추가 결과를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국내 확진자는 이날 추가 확인된 환자를 포함해 현재 4명이다. 현재까지 확진자를 제외한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57명이며 검사중인 1명 외 56명은 검사 음성으로 격리해제 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최근 입국 후 증상 발생되는 사례들은 관할 보건소나 1339 신고를 거쳐 선별진료소가 있는 의료기관에서 진료 후 격리조치 되고 있다"며 "중국 우한시 등 후베이성 방문 이후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발생하면, 대외 활동을 최소화하고 보건소나 1339 신고를 거쳐 의료기관을 방문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