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달·펠프스·다저스 선수, 코비 브라이언트 추모

중앙일보 2020.01.27 09:28
미국프로농구(NBA)의 전설적인 스타 코비 브라이언트(41·미국)가 헬리콥터 추락사고로 사망했다. 소셜미디어(SNS)에는 그를 기리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스포츠 스타들도 브라이언트를 추도하고 있다. 
 
LA 레이커스 홈구장인 스테이플스 센터 경기장을 둘러싸고 코비 블라이언트를 추모하고 있는 팬들. [사진 NBC 스포츠 SNS]

LA 레이커스 홈구장인 스테이플스 센터 경기장을 둘러싸고 코비 블라이언트를 추모하고 있는 팬들. [사진 NBC 스포츠 SNS]

 
로이터, AFP통신 등은 27일(한국시간) 미 연예매체 TMZ를 인용해 "브라이언트가 이날 아침 자신의 전용 헬리콥터를 타고 가던 중 캘리포니아주 칼라바사스에서 헬기가 추락하면서 목숨을 잃었다"고 보도했다. 칼라바사스는 LA에서 서쪽으로 30마일(48㎞) 떨어져 있다.
 
LA 카운티 보안관실은 사고 직후 트위터를 통해 헬기 사고로 총 5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사망자가 늘어 탑승자 9명 전원이 사망했다고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브라이언트의 13세 둘째 딸 지안나와 지안나의 농구팀 동료와 이 동료의 부모, 오렌지코스트 칼리지 소속 농구 코치와 부코치, 헬기 조종사 등이 탑승하고 있었다.  
 
 
 
 
이들은 브라이언트가 캘리포니아 사우전드 오크스에 세운 맘바 스포츠 아카데미로 가려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브라이언트는 이곳에서 딸이 속한 농구팀의 경기를 감독할 예정이었다. 브라이언트 아내 바네사는 동승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안개가 낀 것으로 전해진다. 신속대응팀은 사고 현장에 출동해 화재를 진화했지만 생존자는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브라이언트는 LA의 악명높은 교통 체증을 피하기 위해 선수 시절부터 헬기를 자주 이용했다.
 
코비 브라이언트를 추모한 스포츠 용품 브랜드 나이키. [사진 나이키 SNS]

코비 브라이언트를 추모한 스포츠 용품 브랜드 나이키. [사진 나이키 SNS]

 
이 소식을 들은 스포츠 용품 브랜드 나이키는 "영원히 기억하겠다"는 글과 함께 그를 기리는 사진을 올렸다. 메이저리그 LA 다저스 출신 선수들도 그를 추모하고 있다.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다저스에서 뛴 내야수 데이비드 프리스는 SNS에 "그가 누군지 알기 전에 그를 느꼈다. 코비는 그런 사람들 중 한 명이었다"며 브라이언트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코비 브라이언트(왼쪽)와 데이비즈 프리스. [사진 프리스 SNS]

코비 브라이언트(왼쪽)와 데이비즈 프리스. [사진 프리스 SNS]

코비 브라이언트(왼쪽)와 야시엘 푸이그. [사진 푸이그 SNS]

코비 브라이언트(왼쪽)와 야시엘 푸이그. [사진 푸이그 SNS]

다저스 저스틴 터너(왼쪽)와 코비 브라이언트. [사진 터너 SNS]

다저스 저스틴 터너(왼쪽)와 코비 브라이언트. [사진 터너 SNS]

 
다저스에서 2013년부터 2018년까지 뛴 외야수 야시엘 푸이그도 "이 소식을 믿을 수가 없다. 브라이언트는 진짜 삶의 영웅이었다"는 글을 SNS에 올렸다. 현재 다저스에서 뛰고 있는 저스틴 터너는 "아무 말도 할 수가 없다. 모든 추억에 감사드린다"고 적었다.
 
마이클 펠프스(오른쪽)와 코비 브라이언트. [사진 펠프스 SNS]

마이클 펠프스(오른쪽)와 코비 브라이언트. [사진 펠프스 SNS]

라파엘 나달이 추모한 코비 브라이언트. [사진 나달 SNS]

라파엘 나달이 추모한 코비 브라이언트. [사진 나달 SNS]

'수영 황제' 마이클 펠프스도 "너무 힘든 소식을 들었다. (브라이언트 아내) 바네사와 딸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전했다. 남자 테니스 스타 라파엘 나달은 이날 호주오픈 16강전을 앞뒀지만, 브라이언트 사망 소식을 듣고 SNS에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스포츠맨의 죽음으로 비극이 일어났다. 그의 아내와 가족들에게 조의를 표한다. 나는 충격에 빠졌다"고 전했다. 여자 테니스 스타 가르비네 무구루사도 브라이언트와 함께 찍은 사진을 SNS에 올리고 추모했다. 
 
가르비네 무루구사(왼쪽)와 코비 브라이언트. [사진 무루구사 SNS]

가르비네 무루구사(왼쪽)와 코비 브라이언트. [사진 무루구사 SNS]

 
브라이언트는 1996년 드래프트에서 샬럿 호니츠의 지명을 받은 후 곧바로 LA 레이커스로 트레이드돼 2016년 은퇴할 때까지 20년을 줄곧 LA 레이커스에서만 뛰었다. 우승을 5번이나 차지했으며 18번 올스타팀에 선발됐다. 2008년 정규리그 MVP, 2009년과 2010년 플레이오프 MVP, 올스타 MVP 4회 수상 등 화려한 이력을 남겼다. NBA 통산 득점은 3만3643점으로 카림 압둘 자바, 칼 말론, 르브론 제임스에 이어 NBA 역사상 네 번째로 많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