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설 연휴 마지막날…귀경길 정체는 ‘오후 3시’ 최고

중앙일보 2020.01.27 09:05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경부고속도로 자료 사진. [뉴스1]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경부고속도로 자료 사진. [뉴스1]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 서울로 향하는 전국 고속도로에서는 몰린 귀경객들로 차량 정체가 시작됐다.
 
이날 귀경길 정체는 오후 3시쯤 가장 극심할 것으로 예측됐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쯤부터 시작된 서울 방향 고속도로 정체는 오후 3~4시 최대에 이르고, 오후 9~10시쯤 해소될 것으로 예상됐다.
 
도로공사는 “오후부터 일부 구간은 귀경방향으로 혼잡할 것으로 예상하지만 26일에 비해 원활하다”며 “평소 일요일 수준 정체가 발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로공사는 이날 전국 교통량을 총 356만대로 예상했다. 이 중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29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2만대가 오갈 전망이다.
 
승용차로 이날 오전 9시에 전국 주요 도시에서 출발해 서울 요금소까지 도착하는 데 걸리는 예상 시간은 부산 5시간, 울산 4시간 40분, 목포 4시간 10분(서서울 요금소 기준), 대구 3시간 50분, 광주 3시간 40분, 강릉 2시간 40분, 대전 1시간 40분이다.
 
연휴 기간인 24~26일 면제됐던 고속도로 통행료는 이날부터 부과된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