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중권 "최강욱은 천하의 잡범···공수처 용도가 뭔지 보여줘"

중앙일보 2020.01.24 12:18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아들 인턴 증명서를 허위로 작성한 의혹에 연루된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업무방해 혐의로 23일 불구속기소 했다. [연합뉴스]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아들 인턴 증명서를 허위로 작성한 의혹에 연루된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업무방해 혐의로 23일 불구속기소 했다. [연합뉴스]

 

“공수처의 용도가 뭔지 온몸으로 보여준다. 이 천하의 잡범이 청와대에 있다고 큰소리치는 거 봐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의 인턴 활동 확인서를 허위로 작성해준 혐의로 기소된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23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밝히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이를 비판하고 나섰다. 진 전 교수는 해당 글에서 "대통령은 설날 화보 촬영 스케줄로 바빠서 지금 청와대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전혀 모르는 모양”이라며 문 대통령을 향해 쓴소리를 이어가기도 했다. 
 
그는 이날 법무부가 최 비서관에 대한 검찰의 기소를 “날치기”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최강욱 기소는 날치기? 말도 참 잘 지어낸다. 내 것도 감상해달라. ‘윤석열 고발은 퍽치기’"라고 비판하는 게시글도 올렸다. 해당 글이 올라오기 3시간 전에는 “최강욱씨, 추태 그만 부리시고 이쯤에서 물러나라. 그 자리가 공직기강을 바로잡는 자리 아니냐? 입시에 사용될 증명서를 위조한 혐의를 받는 분이 머물러 있을 자리는 아니다”라며 “본인의 결백은 법정에서 증명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조 전 장관 자녀의 입시 비리 문제를 지적해온 진 전 교수는 최근 최 비서관을 비롯해 법무부와 문재인 정권의 주요 인사들을 향해서도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모양새다.  
 
진중권[중앙포토]

진중권[중앙포토]

특히 진 전 교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 인사를 두고 “추미애 장관이 들어와 며칠 만에 법무부(法無部)가 됐다. 이건 정권 붕괴 말기에나 일어날 법한 현상인데, 벌써 나타난다”면서 “문재인 정권 사람들은 나쁜 짓 하다가 걸리면 되레 자기들이 화를 낸다. 사람을 치고 외려 피해자가 얼굴로 자기 주먹을 때리고, 배로 자기 발을 때렸다고 우긴다”고 주장했다.
 
또 지난 22일에는 최 비서관과 관련된 의혹을 대신 해명한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을 언급하며 “청와대의 사유화”라며 “최 비서관의 범죄는 그가 청와대에 들어가기 전에 저지른 것인데 왜 그 범죄를 청와대 소통수석이 해명하냐. 청와대가 최강욱이 겁니까? 당신은 문씨 왕조의 성골이냐”고 지적했다. 
 
문재인 정부를 향한 지적은 이후에도 이어졌다. 23일엔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으로 검찰에 출석 요구를 받은 이광철 전 민정비서관이 소환에 불응하자 “이광철도 소환거부…. 이게 문재인의 나라다”라고 게시글을 올리며 비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열 받을 일이 많을 거다. 미리부터 감정 에너지를 소모하지 말고 평정심을 잃지 말고 유쾌하게 비웃으며 즐겁게 화내는 방법을 터득해야 한다”면서 “저들의 통치, 이미 개그의 단계로 접어들었다. 즐기라”고 했다.  
 
앞서 최 비서관은 변호사로 있었던 2017년 10월 조 전 장관 아들에게 허위 인턴 활동 확인서를 발급해준 혐의로 23일 불구속기소 됐다. 최 비서관은  기소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결재 없이 윤석열 검찰총장 지시에 따라 이뤄지자 입장문을 통해 “검찰권을 남용한 기소 쿠데타다”라며 “검찰 인사발표 30분 전에 관련 법규와 절차를 위배한 채 권한을 남용해 다급히 기소를 감행했다. 막연히 자신들의 인사 불이익을 전제하고 보복적 기소를 한 것”이라고 밝혔었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