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한폐렴 한국인 확진자 나왔다···우한 다녀온 55세 '국내 2호'

중앙일보 2020.01.24 10:44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두 번째 확진 환자가 나왔다. 
 

중국 우한시에서 근무하던 중
목감기 증상에 현지 병원 방문
김포로 귀국, 능동감시 중 확진

질병관리본부는 24일 오전 “두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로 55세 한국인 남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질본 역학조사 결과 이 남성은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근무하던 중 지난 10일부터 목감기 증상이 시작돼 19일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했다고 한다. 이후 22일 저녁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했고 검역 과정에서 발열과 인후통이 확인돼 능동감시 대상으로 올랐다. 이후 23일 보건소 선별 진료를 통해 검사한 뒤 확진 받았다. 
지난 22일 서울의 한 종합병원 응급의료센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연합뉴스]

지난 22일 서울의 한 종합병원 응급의료센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연합뉴스]

질본은 “환자가 우한시의 상황을 충분히 인지하고 입국 검역과정에서 건강상태질문서를 사실대로 충실히 작성했고 귀국 후 능동감시 중에도 보건소의 지시에 잘 협조해줬다”며 “오전 현재 심층 역학조사를 실시 중으로 조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추가로 상황을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첫 번째 확진 환자는 중국 우한시에서 거주하는 35세 중국 여성으로 지난 19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다 검역 단계에서 걸러졌다. 이 환자는 현재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이 있는 인천의료원에서 격리치료 중으로 약간의 발열은 있지만, 안정적이라고 질본은 밝혔다.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에서 질병관리본부 국립검역소 직원들이 열화상 카메라로 승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연합뉴스]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에서 질병관리본부 국립검역소 직원들이 열화상 카메라로 승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연합뉴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는 23일(현지시간) 긴급위원회를 다시 열고 국제적 비상사태 선포 여부를 논의했지만 그럴 단계가 아니라고 결론 내렸다. 디디에 후상 WHO 긴급 자문위원회 의장은 “이틀간 긴급위원회를 연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전 세계적으로 우려해야 하는 ‘공중보건 긴급사태’로 간주하기에 조금 이르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다만 위원들 간 의견이 비등하게 엇갈렸다고 전했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우한 폐렴이)중국 내에서는 비상사태이지만, 국제적인 보건 비상사태는 아직 아니다”며 “중국 내에서 사람 간 전염이 발생하는 점을 알고 있지만, 아직 감염자 가족이나 감염자를 돌보는 의료계 종사자 사이에서 제한적으로만 이런 전염성이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WHO는 10일 내로 긴급위원회를 다시 열기로 했다. 
 
이날까지 국내 확진자는 두 명으로 늘었고, 조사대상 유증상자 25명은 전원 음성으로 판명돼 격리해제됐다. 
지난 22일 오후 서울 명동거리를 찾은 관광객들이 마스크를 쓴 채 관광을 하고 있다.[뉴스1]

지난 22일 오후 서울 명동거리를 찾은 관광객들이 마스크를 쓴 채 관광을 하고 있다.[뉴스1]

 

관련기사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