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해진 “홍준표 ‘조무래기’ 발언, 사과해야…경쟁시 맞설 것”

중앙일보 2020.01.22 21:03
자유한국당 조해진 밀양·의령·함안·창녕 예비후보가 22일 창녕군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조해진 밀양·의령·함안·창녕 예비후보가 22일 창녕군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4·15 총선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선거구의 자유한국당 조해진 예비후보는 22일 “경선이든 본선이든 홍준표 전 대표와 직접 맞부딪히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으며, 경쟁이 불가피하다면 당당하게 나서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조 예비후보는 이날 창녕군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입장을 밝혔다.
 
그는 “관록과 경험이 있고 고정지지층이 있는 분들은 정치신인이 이기기 어려운 박빙 지역에 가서 헌신하면 의석을 얻을 수 있고, 그 주변에도 영향을 미친다”며 “홍 전 대표도 자산을 그런 쪽으로 발휘하는 게 전직 우파정당 대통령 후보로서 기대에 부응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만약 무소속으로 출마해서 표를 나눠 먹으면 PK(부산·울산·경남) 지역 구심점이 되겠다는 본인 말과 거꾸로기 때문에 그렇게까지 하지 않을 것”이라며 “홍 전 대표 같은 분은 박빙 지역 출마로 총선 압승을 이끌며 빛이 날 수 있도록 공천 과정에서 깊이 있는 배려와 포석이 필요하다고 당 지도부에 건의했다”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의 ‘조무래기’ 발언에 대해서는 “사과 등을 통해 상처받은 시·군민 마음을 풀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예비후보는 “저 같은 사람을 지칭했다면 적절하지 않은 표현으로, 저는 그러려니 하지만 지역에 계신 다른 분들이 속상해한다”며 “지역민들의 그간 선택과 신뢰를 폄하하고 모욕하는 발언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지역에 출사표를 던진 상황에서 유권자 마음을 얻고자 한다면 발언을 주워 담는 과정이 있어야 한다”며 “그간 많은 현안에 대해 저속한 표현을 쓰고 다른 사람을 비하하는 발언을 계속해온 것에 대해 ‘인제 그만두실 때가 안됐나’라는 안타까운 마음이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만약 자신을 조무래기라고 칭한 게 맞는다면 “서로가 정치를 마무리할 시점에 누가 진짜 나라와 국민을 위해 더 많은 일을 하게 될지 경쟁을 해보자”고 제안했다.
 
홍 전 대표는 지난 21일 창녕군청을 방문해 “이 지역은 큰 정치인을 배출하면 안 되고 아무나 의원을 해도 되는 지역이냐”며 “그렇게 주장하는 사람들은 자신을 깎아내리며 ‘나는 조무래기에 불과하다’고 자인한 것”이라고 날 선 발언을 했다.
 
조 예비후보는 보수통합 가능성에 대해 “총선에서 압승하려면 자유우파·애국보수 진영이 통합·쇄신해야 하지만 현재까지 결과를 낙관할 수 없다”며 “당사자들이 조금씩 양보·절충해서 통합을 성사시켰으면 한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