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느닷없는 임종석 TV연설…與의원 "양정철이 꼬셔서 한 것"

중앙일보 2020.01.22 17:43
지난해 11월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임종석 전 비서실장에 대한 출마 요청에 거세다. 민주당 내부에선 임 전 실장이 광진을에 출마해 '오세훈 대항마' 역할을 맡아주길 기대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11월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임종석 전 비서실장에 대한 출마 요청에 거세다. 민주당 내부에선 임 전 실장이 광진을에 출마해 '오세훈 대항마' 역할을 맡아주길 기대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에 대한 4·15 총선 차출설이 확산하고 있다. “제도권 정치를 떠나겠다”고 선언한 지 두 달 만에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선 임 전 실장을 향한 ‘역할론’ 목소리가 커지는 모양새다. 
 
임 전 실장은 지난해 11월 “처음 정치를 시작할 때 마음 먹은 대로 제도권 정치를 떠나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려 한다”며 사실상 정계 은퇴 의사를 밝혔다. 당시 민주당에선 "오랜 고심 끝에 내린 결심인 만큼 총선 불출마 의사가 확고한 것 같다"는 이야기가 많았다. 
 
지난 21일 더불어민주당 정강정책 방송연설 첫 타자로 등장한 임종석 전 비서실장. [연합뉴스]

지난 21일 더불어민주당 정강정책 방송연설 첫 타자로 등장한 임종석 전 비서실장. [연합뉴스]

임 전 실장은 21일 민주당 정강정책 방송 연설에서 “젊은 날의 기여보다 사실 충분한 보상을 받았고 명예를 얻었다”며 정계 복귀 의사는 없음을 내비쳤다. 당대표 비서실장을 맡고 있는 김성환 의원 역시 “(임 전 실장의) 불출마 의사가 바뀐 것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22일 "제가 당으로 모시려 한다"며 임종석 차출설을 아예 공식화했다. 이 대표는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임 전 실장이 정강정책 연설 방송을 한 것을 보면 정당을 완전히 떠난 것은 아니지 않나 싶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지난 16일 임 전 실장과 함께한 저녁 자리에서도 총선 출마를 요청했다고 한다.
 
특히 386그룹에 속하는 민주당 의원은 임 전 실장 정강정책 연설과 관련 "(양)정철이가 꼬셔서 한 것"이라며 "(불출마 선언을 했지만) 그런 거라도 도와달라고 하니 안 할 수가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에 심각한 위기가 닥치고 구원 투수로 역할이 필요한 상황이 아니고서야 출마할 리가 없을 것 같다"면서도 "보수 통합 후 지지율이 역전돼서 전국적으로 여론조사를 돌려봤는데 가령 민주당이 100석도 어렵다, 이렇게 나오면 또 모르는 일"이라며 여지를 남겼다.
 
일각에선 임 전 실장이 민주당 정강정책 연설에 참여한 것 자체가 총선 출마를 위한 예열(豫熱) 작업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은퇴 선언을 번복하는 정치적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당의 간곡한 요청'을 앞세워 활동 범위를 넓히려 했다는 것이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지난해부터 서울 광진을에서 표밭을 다져왔다. [중앙포토]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지난해부터 서울 광진을에서 표밭을 다져왔다. [중앙포토]

 
임종석 출마와 맞물려 구체적 지역도 거론된다. 대표적으론 서울 광진을이다. 민주당은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지역구이자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지난해부터 표밭을 다지고 있는 광진을과 관련 청와대 출신과 외부 인사 등을 포함해 여러 차례의 여론조사를 돌렸음에도 임 전 실장 외에는 마땅한 대안을 찾지 못한 것으로 잠정 결론을 내렸다고 한다.
 
민주당의 한 의원은 “오 전 시장이 총선 승리를 바탕으로 대권 후보로 발돋움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민주당에 있는 게 사실”이라며 “‘오세훈’이라는 변수를 제거하면서 동시에 텃밭 수성이라는 두 가지 목표를 이루려면 임종석 카드가 필수"라고 말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당에선 계속 설득을 할 테고 임 전 실장은 계속 고사를 하는 싸움이 2월까지 계속 이어질 것 같다”면서도 "그래도 현 정부의 초대 대통령 비서실장이었던 임 전 실장이 결단을 내리지 않겠는가"라고 기대했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