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전환 부사관 얼굴 공개 "최전방 남아 훌륭한 여군 되고 싶다"

중앙일보 2020.01.22 16:49
휴가 중 해외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고 돌아온 육군 부사관 변희수 하사가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노고산동 군인권센터에서 군의 전역 결정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뉴스1]

휴가 중 해외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고 돌아온 육군 부사관 변희수 하사가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노고산동 군인권센터에서 군의 전역 결정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뉴스1]

휴가 중 해외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고 돌아온 육군 부사관 변희수 하사가 군의 강제 전역 결정에 "성별 정체성을 떠나 훌륭한 군인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변 하사는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노고산동 군인권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나라를 지키는 훌륭한 군인 중 하나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모두에게 보여주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자회견 도중 그는 감정이 북받쳐 눈물을 훔쳤고, 목소리가 떨리기도 했다. 
 
변 하사는 "수술하고 복무하겠느냐, 재배치 원하느냐는 군 단장의 질문에 최전방에 남고 싶다고 대답했다"며 "대한민국 군인이 될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에서 휴가 중 해외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고 돌아온 부사관 변희수 하사와 함께 육군의 전역 결정에 대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에서 휴가 중 해외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고 돌아온 부사관 변희수 하사와 함께 육군의 전역 결정에 대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그는 군인의 꿈을 이룬 뒤 느낀 행복과 성 정체성 혼란으로 인한 역경도 떠올렸다. 그는 "혹독한 훈련을 거쳐 부사관으로 임관할 수 있게 됐을 때 오랜 꿈을 이뤄냈다는 것에 뿌듯하고 행복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꿈을 이루는 과정이 즐겁고 행복한 것만은 아니었다"며 "마음 깊이 갖고 있던 성 정체성에 대한 혼란을 줄곧 억누르고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자 하는 마음 하나로 고등학교 시절 남자 기숙사에서 지내는 것도, 부사관 임명·실무 과정도 이겨냈다"고 설명했다.
 
변 하사는 이어 "하지만 제 마음은 무너져 갔다"며 "젠더 디스포리아(성별 불일치)로 인한 우울증 증세가 심각해져 꿈이었음에도 이대로라면 군 복무를 못 하겠다 생각이 들어 주변에서 현역 부적합 판단을 받는 게 어떠냐는 권유까지 받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하지만 제가 계속 갖고 온 국가에 대한 헌신과 군인 꿈을 생각해 권유를 거절하고 버티고 복무했다"며 "결국 저의 마음은 스스로 어쩔 수 없는 임계치까지 도달했고 어려운 결심을 하고 수도병원 정신과 진료 상담 통해 짐을 쌓아두지 말고 해결하라는 제안을 받았다"고 말했다.  
 
변 하사는 성별 정정을 결심하고 소속 부대에 자신의 성 정체성을 알렸다고 밝혔다. 그는 "부대에서 내 결정을 지지하고 응원했다"며 "그 사이 주특기인 전차 조종 기량도 늘어 19년도 대대 하사 중 유일한 A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속 대대도 발전된 모습을 감안해 수술을 위한 국외여행 허가 승인 등 도움을 줬다"며 "상급 부대에 내가 계속 복무를 원한다는 의견 제출도 도와줬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변 하사는 대대장 군단장 부대원 등 도와준 전우들에게 감사 인사도 전했다. 그는 "제가 복무를 계속한다면 저는 용사들과 같이 취침하며 동고동락 생활을 직접 경험한 유일한 여군이 될 것"이라며 "나를 적재적소에 배치하면 시너지를 기대해볼 만 하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어 "군이 성전환 군인을 받아들일 준비가 안 된 것을 알고 있지만 내가 사랑하는 군의 인권은 진보하고 있다"며 "난 미약한 개인이겠으나 힘을 보태고 싶다"고 강조했다. 
 
육군은 이날 군 복무 중 성전환 수술을 한 변 하사에 대한 전역심사위원회를 열고 전역을 결정했다. 육군은 "심사위에서 군인사법 등 관계 법령상의 기준에 따라 '계속 복무할 수 없는 사유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