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이낙연에 총선 공동선대위원장·종로 출마 제안

중앙일보 2020.01.22 15:27
이낙연 전 국무총리. [연합뉴스]

이낙연 전 국무총리.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이낙연 전 국무총리에게 4·15 총선 사령탑 역할인 공동선대위원장직을 공식 제안했다. 아울러 서울 종로 출마도 함께 권유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이해찬 대표의 이 같은 제안에 이 전 총리가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진행 중인 민주당 총선 입후보자 전·현직 의원 교육연수에서 이 전 총리를 만나 이 같은 역할을 제안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선대위 구성이 빠르면 설 이후에 바로 진행될 것 같은데 가장 중요한 직책이 역시 상임 선대위원장"이라면서 "당연직으로 이 대표가 상임 선대위원장을 하고 이 전 총리와 함께 하는 투톱체제로 이해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장 중요한 직책이기 때문에 오늘 제일 먼저 제안했고, 설 전에는 이 전 총리의 확답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대표가 이 전 총리에게 종로 출마를 권한 이유에 대해서는 "아시다시피 우리나라 '정치 1번지'로 종로 지역을 얘기하고 있고 많은 대권 후보들이 출마해 도전한 지역"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전 총리는) 현재 유력한 당의 대선 후보 중 한 분이시고 종로라는 상징성을 감안할 때 당에서는 상대 후보가 누구인지 좌고우면하기보다는 이 전 총리를 종로에 출마시키는 게 좋겠다는 게 이 대표의 판단"이라고 전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