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80명 넘게 타는 전국 최초 '전기굴절버스', 23일부터 세종시 운행

중앙일보 2020.01.22 15:00
23일부터 세종시에서 운행을 시작하는 전기굴절버스. [사진 국토교통부]

23일부터 세종시에서 운행을 시작하는 전기굴절버스. [사진 국토교통부]

 승차정원이 80명을 넘는 전국 최초의 전기굴절버스가 23일부터 세종시 일원에서 운행을 시작한다. 출퇴근 시간대 등 승객이 몰릴 경우 최대 100명 이상 탑승이 가능할 전망이다. 
 

세종시 2개 노선에 각 2대씩 투입
정원 84명, 최대 100명 넘게 탈 듯

한번 충전에 최대 200㎞ 운행 가능
효과 좋으면 다른 지자체 확대될 듯

 22일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에 따르면 세종시 내부순환선과 오송역~정부세종청사~반석역 간 광역노선 등 2개 노선에 전기굴절버스 각 2대씩이 투입된다. 
 
 현대자동차가 만든 이 굴절버스는 정원 84명(좌석 45명, 입석 39명)이며 타고 내리는 문은 모두 3개다. 일반 시내버스는 정원이 40~60명 수준이어서 굴절버스의 수송력이 훨씬 더 크다. 
현대자동차가 만든 전기굴절버스. [사진 국토교통부]

현대자동차가 만든 전기굴절버스. [사진 국토교통부]

 
 또 한번 충전으로 최대 200㎞ 이상 주행이 가능하며 차선이탈 경고장치, 전자제어 전동시스템, 전방 장애물 경고장치 등 첨단 안전시설도 갖췄다. 요금은 기존에 같은 노선을 운행하던 버스와 동일하다. 
 
 세종시에는 올해 말까지 모두 8대의 전기굴절버스가 더 도입될 예정이다. KTX나 SRT를 타고 오송역에 내릴 경우에는 지난 16일부터 운영 중인 버스환승센터(오송역 서편)에서 이 전기굴절버스를 탈 수 있다. 
오송역 서편에 마련된 버스환승센터에서 전기굴절버스를 탈 수 있다. [사진 국토교통부]

오송역 서편에 마련된 버스환승센터에서 전기굴절버스를 탈 수 있다. [사진 국토교통부]

 
최기주대광위 위원장은 "전기굴절버스 운행으로 출퇴근 시간대 교통혼잡 해소 등 대중교통 이용 편의가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시에서 전기굴절버스 운행이 기대했던 효과를 거두게 되면 다른 지자체로도 보급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강갑생 교통전문기자 kksk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