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월급쟁이 소득 평균 297만원… 대·중소기업 격차↑

중앙일보 2020.01.22 12:00
월급쟁이 소득은 늘었지만, 대기업과 중소기업 근로자 소득 격차는 더 벌어졌다. 성별 소득 격차도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 '2018년 임금근로자 일자리 소득'

통계청은 22일 ‘2018년 임금근로 일자리 소득 결과’에서 2018년 임금근로자 월평균 소득이 297만원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전년(2017년) 대비 10만원 늘었다. 중위소득은 220만원으로 나타났다. 중위소득은 전체 근로자를 100명으로 가정하고 소득 50등에 해당하는 근로자 소득이다.
2018년 임금근로일자리 소득.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2018년 임금근로일자리 소득.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대기업 노동자는 월평균 501만원 벌었다. 중소기업에 노동자는 월평균 231만원을 가져갔다. 대기업 근로자 소득이 2배 이상이다. 전년(2017년) 격차(265만원)보다 더 벌어졌다.
 
성별 소득 격차는 여전했다. 남성 평균소득은 347만원, 여성은 225만원으로 122만원 차이가 났다. 124만원 차이를 보인 2017년보다 2만원 줄었지만, 여전히 남성이 1.5배 수준이다. 한국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성별 임금 격차가 34.6%다, OECD 평균(13.5%)을 상회하는 1위다.
2018년 임금근로자의 월평균소득이 297만원으로 전년(2017년)보다 10만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pixabay]

2018년 임금근로자의 월평균소득이 297만원으로 전년(2017년)보다 10만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pixabay]

월 소득을 가장 많이 올리는 연령대는 40대(365만원)로 나타났다. 남성은 40대(427만원), 여성은 30대(279만원)에 가장 많은 평균소득을 벌었다. 성별 소득 격차가 가장 큰 연령대는 50대(196만원)였다. 20년 이상 근속자는 735만원, 1년 미만 근속자는 169만원을 받았다.
 
소득 불평등은 개선된 모양새다. 소득 중위권이라고 할 수 있는 중위소득 50%~149%를 벌어들인 사람은 2018년 1.2%포인트 늘어났다. 저소득층인 중위소득 50% 미만 근로자와 고소득층인 중위소득 150% 이상 근로자는 각각 0.4%pㆍ0.8%p 줄었다.  
 
최저임금 인상 효과도 나타났다. 소득구간별로는 150만~249만원을 벌어들이는 사람이 3.8%p 증가한 28.9%로 가장 많았다. 소득 최하위권인 ‘숙박 및 음식점업’ 종사자 평균소득은 한해 전보다 7.7% 오른 132만원이었다. 박진우 통계청 행정통계과장은 “숙박ㆍ음식점업과 60대 이상, 여성 등 소득 낮은 계층 근로자 소득이 늘어난 건 최저임금 인상의 영향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세종=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