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월 소득 236만원 이하 노인 부부, 25만원 기초연금받는다.

중앙일보 2020.01.22 12:00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 인근에서 어르신들이 무료 급식을 받기위해 줄지어 서있다.[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 인근에서 어르신들이 무료 급식을 받기위해 줄지어 서있다.[연합뉴스]

 
소득하위 노인 40%에게 월 최대 30만원의 기초연금이 지급된다. 보건복지부는 기초연금법 개정에 따라 인상된 기초연금이 23일 첫 지급된다고 22일 밝혔다.

기초연금은 매월 25일 지급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이번에는 설 연휴기간을 고려해 1월 23일 지급한다.

 
이번 기초연금은 지난 9일 국회를 통과한 개정 기초연금법에 따라 인상된 금액으로 지급된다. 65세 이상 노인 가운데 소득하위 40%에 해당하는 325만 명은 월 최대 30만원의 기초연금을 받는다. 복지부는 ”2018년 7월 정부가 발표한 ‘저소득층 일자리ㆍ소득지원 대책’에 따른 것으로, 기초연금 30만원 지급 대상자를 2019년 소득하위 20%, 20년에는 40%까지 늘린데 이어 21년에는 70%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소득하위 40%를 초과하는 나머지 244만 명의 기초연금도 1월부터 물가인상률이 반영돼 월 최대 25만4760원으로 오른다.
 
기초연금은 노후 빈곤 해소를 위해 마련된 제도다. 만 65세 이상 노인 중 소득인정액(소득평가액, 재산을 소득으로 환산한 금액)이 선정기준액 이하인 경우에 연금을 지급한다. 선정기준액은 만 65세 이상 인구의 소득하위 70%를 선정하는 기준이다. 매년 1월에 노인 소득ㆍ재산 분포 등을 감안해 결정한다. 20년 기초연금을 받게 되는 소득하위 70% 선정기준액은 단독가구 기준 148만원, 부부가구 기준 236만8000원이다. 이 중에서 월 최대 30만원을 받게 되는 소득하위 40%의 선정기준액은 단독가구 38만원, 부부가구 60만8000원이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