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한 폐렴이 부른 인종차별? 日상점 "중국인 출입금지" 논란

중앙일보 2020.01.22 11:25
중국 우한에서 최초 발생한 신종 폐렴 환자가 일본에서도 발견돼 일본 내 걱정도 커지고 있다. 사진은 도쿄의 시민들이 예방 차원에서 마스크를 쓰고 다니는 모습이다. [AP=연합뉴스]

중국 우한에서 최초 발생한 신종 폐렴 환자가 일본에서도 발견돼 일본 내 걱정도 커지고 있다. 사진은 도쿄의 시민들이 예방 차원에서 마스크를 쓰고 다니는 모습이다. [AP=연합뉴스]

 
중국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일명 ‘우한 폐렴’ 환자가 늘고 있는 가운데 일본 유명 관광지에 있는 한 상점이 중국인 손님을 거절하겠다고 밝혀 논란이다.
 
22일 아사히 신문 보도에 따르면 온천 관광지로 유명한 일본 가나가와(神奈川)현 하코네마치(箱根町)의 한 과자 판매점이 감염을 피하기 위해 중국인이 가게에 들어오는 것을 금지한다는 중국어 안내문을 지난 17일 게재했다.
 
해당 안내문에는 “바이러스가 뿌려지는 것이 싫다”, “중국인은 출입 금지”라는 취지의 글귀가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상점 운영자는 아사히와의 인터뷰에서 “매너가 좋지 않은 중국인이 우리 가게를 휩쓸어 왔다”며 “코로나바이러스에 자위 수단을 취하고 싶다. 중국인은 들어오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일본의 유명 온천 관광지에 있는 한 상점에서 우한 폐렴과 관련해 중국인의 출입을 금지한다는 팻말을 걸어 논란이 되고 있다고 아사히 신문이 22일 보도했다. [사진 아사히 신문 온라인판 갈무리]

일본의 유명 온천 관광지에 있는 한 상점에서 우한 폐렴과 관련해 중국인의 출입을 금지한다는 팻말을 걸어 논란이 되고 있다고 아사히 신문이 22일 보도했다. [사진 아사히 신문 온라인판 갈무리]

 
온라인에는 상점의 대응을 두고 반발하는 중국어 게시물이 올라오고 상점 운영자의 휴대전화에 사과를 요구하는 문자 메시지가 전송되는 등 반발 움직임도 있다고 아사히는 덧붙였다.
 
이에 상점 운영자는 “물의를 빚을 수 있는 단어는 수정하겠다”면서도 중국인 출입 금지 방침은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