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1번 버스 언급했던 고민정 "광진을 출마 아니다, 당이 판단"

중앙일보 2020.01.22 10:09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은 22일 ‘4·15 총선’ 출마 지역구와 관련해 최근 거론되고 있는 서울 광진을을 포함해 “어느 곳도 배제할 수 없다”면서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고 전 대변인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전날 페이스북에 올린 ‘721번 버스’와 종착지인 광진을 출마를 연결지은 해석에 대해 “현재로서는 그렇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제가 시인의 아내지만 메타포‘(은유적 표현)가 오히려 정치 영역에서 더 강하게 존재하는 구나 싶었다”며 “저희 집 앞에서 청와대 인근까지 가는 버스가 그것”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그러면서 “어느 지역으로 출마할지에 대한 궁금증이 많은 거로 알지만 아직은 정해지지 않아서 마땅히 드릴 말씀은 없다”며 “당에 많은 걸 맡겨놓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비례대표 출마 가능성은 일축했다. 그는 “(어제) SNS 글에서 밝힌 대로 피하지 않고 당당히 맞서겠다고 했고, 쉬운 길만을 선택해서 가지 않겠다는 것이 제 다짐과 포부”라고 강조했다.
 
‘청와대 출신 인사들이 너무 많이 출마를 희망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는 질문에는 “청와대 출신이라고 해서 모두 다 당선이 보장된 것은 아니다”며 “저 역시 마찬가지다. 각자의 이유로 선택한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답했다.
 
이어 “어떤 조직도 개인의 자유에 대해서 강요할 수는 없다”며 “(총선에) 나가는 데는 각자의 이유가 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의겸 전 대변인 출마를 두고 당내에서 고민이 많다’는 질문에 대해서는 “당에서 정확한 데이터와 본인의 해명들을 종합해서 판단할 텐데 그것이 국민들의 요구 사항, 본인의 요구사항, 객관적 수치 이런 것들이 잘 맞아떨어질 때 결론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대변인의 부동산 수익 차익 기부가 하나의 해결 근거가 될 수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어쨌든 본인 자산의 상당수를 내어놓는다는 것이기 때문에 어느 정도는 (해결 근거가) 된다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그것으로 받아들여질지는 저도 지켜보고 싶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