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원순 "올림픽 남북 유치위해 군사훈련 중단, 안보 약화 아냐"

중앙일보 2020.01.22 08:39
[뉴스1]

[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이 또다시 "올림픽 남북 공동 유치를 위해 한미 군사훈련을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22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올림픽 남북 공동 유치를 위해 한미 군사훈련을 중단하는 것은 결코 안보 약화나 포기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서울-평양 공동 올림픽 개최가 결정되는 것이 2032년이지만 내년이나 후년에 (올림픽 개최지가) 결정되는 것"이라며 "다급하다"고 했다. 지난 21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2032년 하계 올림픽 남북 공동 유치 및 개최를 추진하기 위한 정부계획안이 의결된 것도 언급하며 군사훈련 중단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평창 올림픽 당시에도 (군사) 훈련을 중단하자는 것으로 (남북 대화가) 봇물 터지지 않았느냐"며 "얼마든지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박 시장은 독일 통일의 주역으로 꼽히는 폰 비스마르크 총리의 말을 인용하기도 했다. 그는 "신의 소매를 잡을 수 있을 때 잡아야 한다고 했는데, 우리가 바로 그런 순간"이라고 말했다. "내년과 후년 사이에 남북이 협력해 올림픽을 유치해야 한다"는 것이다.
박 시장은 올림픽 남북 공동 유치를 위해 한미간의 군사훈련을 중단하는 것이 '안보위협'에 해당한다는 우려도 반박했다. 그는 "오랜 세월 다져진 한미동맹이 있다"며 "2년 정도 군사훈련을 중단하는 것은 결코 안보 약화나 포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진정한 안보는 평화에서 비롯되는 것으로 한미 군사훈련 중단을 군사안보 위협으로 보는 것은 냉전 시대의 화법"이라는 이야기도 덧붙였다. 
 
워싱턴 포스트 등 외신에서 올림픽 공동 유치를 위한 '한미군사 훈련 중단' 카드를 내민 박 시장의 발언에 대해 혹평한 것을 두고도 반박했다. 최근 미국 순방에서 만난 미국 측 인사들이 "창조적인 발상으로 긍정적으로 봤다"고 했다는 것이다. 박 시장은 또 "북한은 '군사훈련을 하면서 우리를 위협하는데 이것이 남북 정상회담 합의의 실현이냐'며 문제 제기를 끊임없이 해왔다"며 "(한미 군사훈련 중단으로)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박 시장은 이 밖에도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 자유한국당이 내놓은 '공급확대' 공약에 대해 "과거 토건 시대 생각"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부동산 가격 반등의 출발점이 이명박·박근혜 집권 시절로 빚내서 집 사라는 정책의 후폭풍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자유한국당은) 투기를 부추기는 무분별한 공약을 남발할 것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최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주택거래 허가제 발언과 관련해서 직접 언급은 피했다. 다만 박 시장은 "서울만 해도 절반 이상이 전세 월세를 살고 있는데 뉴욕과 베를린, 파리에서는 임대료 상한제를 이미 적용하고 있다"며 "고통받는 시민들을 생각하면 (임대료 상한제 도입이) 한시가 급하다"고 덧붙였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