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병호, 올 시즌 연봉 20억원...키움 최고 연봉

중앙일보 2020.01.21 19:10
'홈런왕' 박병호(34·키움 히어로즈)가 연봉 대박을 터뜨렸다.
 
박병호, KBO 골든글러브 1루수 부문 수상. [연합뉴스]

박병호, KBO 골든글러브 1루수 부문 수상. [연합뉴스]

키움은 2020시즌 연봉 계약 대상자 45명 전원과 연봉계약을 마쳤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시즌 홈런 33개를 날려 홈런 1위에 오른 박병호는 지난해 연봉 15억원에서 5억원(33.3%) 인상된 20억원에 계약하며 팀 내 최고 연봉을 기록했다.
 
마무리투수 조상우는 지난 시즌 연봉 6000만원에서 1억4000만원(233.3%) 오른 2억원에 계약했다. 박병호의 연봉 인상액과 조상우의 연봉 인상률은 각각 팀 내 최고다.
 
셋업맨 김상수와 우완 선발 최원태도 지난해 연봉에서 1억원씩 올랐다. 각각 3억원과 3억7000만원에 계약했다. 내야수 김혜성은 KBO 리그 데뷔 첫 억대 연봉을 받게 됐다. 지난해 연봉 7000만원에서 3000만원(42.9%) 오른 연봉 1억원에 계약했다.
  
키움의 2020시즌 연봉 계약 대상자 45명 기준, 연봉 총액은 63억7600만원으로 지난해 52억8300만원에서 10억9300만원(20.7%)이 올랐다. 키움의 억대 연봉 선수는 투수 4명, 야수 6명 등 총 10명이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