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원희룡 제주지사, 보수통합신당에 “힘 보태겠다”

중앙일보 2020.01.21 18:33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위원장이 21일 오전 제주도청에서 원희룡 지사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뉴스1]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위원장이 21일 오전 제주도청에서 원희룡 지사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뉴스1]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1일 혁신통합추진위원회 합류를 밝혔다. 중도·보수통합을 추진하고 있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의 러브콜에 참여 입장을 밝힌 것이다. 
 
원 지사는 21일 오후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장의 합류 요청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하고 “박형준 위원장이 혁신통합추진위원회에 합류해 보수의 혁신과 미래 세대에 희망을 주는 역할을 해 달라는 요청을 주신 것에 우선 감사드린다”며 “현재 혁신통합추진위원회를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는 중도 보수 세력의 통합과 신당 창당 움직임에 적극 공감한다. 저 역시 이런 흐름에 미력하나마 힘을 보태겠다”고 화답했다.
 
이날 오전 8시 박형준 위원장이 제주도청 집무실에서 원 지사와 회동을 갖고 보수 통합신당 합류를 제안했다. 원 지사는 면담에서 “숙고하겠다”며 즉답을 피했지만 이날 오후 5시쯤 입장문을 내고 참여 의사를 밝혔다.
 
21일 오전 제주도청에서 혁신통합추진위원회 박형준 위원장이 원희룡 제주지사와의 회동을 마친 뒤 단독으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오전 제주도청에서 혁신통합추진위원회 박형준 위원장이 원희룡 제주지사와의 회동을 마친 뒤 단독으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이어 "혁신과 통합의 노력이 설 명절을 맞는 국민들에게는 기대와 희망을 주고, 대한민국의 앞날에 새로운 변화를 일으키는 바람이 되기를 소망한다"라고 덧붙였다.   
 
서울 양천갑에서 내리 3선을 한 원 지사는 지난 2014년 제주지사에 당선됐고 2018년 재선에 성공했다.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 시절 개혁 성향의 소장파 ‘남원정(남경필·원희룡·정병국)’으로 불렸다. 지난 2016년 새누리당을 탈당한 후 바른정당과 바른미래당에 합류했다가 2018년 탈당해 현재 당적이 없는 무소속이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