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원맨쇼 달인' 코미디언 남보원, 폐렴으로 별세…향년 84세

중앙일보 2020.01.21 16:35
[일간스포츠]

[일간스포츠]

 
원로 코미디언 남보원(본명 김덕용)이 21일 별세했다. 향년 84세.
 
이날 대한민국방송코미디언협회 측은 “남보원이 폐렴을 앓다가 이날 오후 3시 40분께 용산구 순천향대병원에서 별세했다”고 밝혔다.
 
협회에 따르면 남보원은 연초부터 건강에 이상을 보였으며, 이후 회복했지만 다시 의식을 잃는 등 치료와 퇴원을 번복하다가 결국 폐렴으로 사망했다. 그는 1년 넘게 감기를 앓으면서도 컨디션이 조금 좋아질 때면 계속 행사 등 일정을 소화해왔다고 한다. 
 
1936년 평안남도 순천 출생인 남보원은 1960년 연극배우로 데뷔했으며, 1963년 영화인협회 주최 ‘스타탄생 코미디’에서 1위를 하며 코미디언으로 방송계에 발을 들였다. 그는 2016년 제7회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은관문화훈장을 받기도 했다. 
 
남보원은 어떤 사람, 사물이든 한 번 들으면 그 소리를 그대로 복사해내는 성대모사 능력과 구수한 평안도 사투리를 바탕으로 한 원맨쇼가 주특기였다. 한국전쟁을 겪으며 직접 체험했을 폭격기 폭격음 묘사, 일왕 히로히토 항복 방송 성대모사 등이 그의 전매특허이기도 했다. 
 
빈소는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될 예정이며, 장례는 한국방송코미디협회장으로 치러진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