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원순 “사자는 새끼 낭떠러지 떨어뜨린다…서울시 출신들 총선 알아서 해야”

중앙일보 2020.01.21 08:06
박원순 서울시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에서 열린 시당 청년위원회와 서울시 청년청의 청년 당정협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에서 열린 시당 청년위원회와 서울시 청년청의 청년 당정협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번 총선에 나서는 서울시 출신 인사들과 관련, “알아서 할 일”이라며 스스로의 힘으로 정치적 난관에 맞서야한다는 뜻을 피력했다. 이번 총선에는 전 행정1부시장 2명, 전 정무부시장 2명, 전 정무수석 1명 등 총 5명의 서울시 고위 공무원 출신 인사들이 출마 의사를 내비쳤다.  
 
박 시장은 20일 시청에서 출입 기자단과의 신년 간담회에서 “사자는 새끼를 낳으면 낭떠러지 밑에 떨어뜨려서 기어올라오게 한다”며 “서울시 부시장, 정무수석 이런 자리를 지낸 사람은 마땅히 알아서 할 일”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자신의 지지율에 대해서도 “지지율 얘기하시는데, 그렇게 걱정하는 분들이 많으니 잘 될 것”이라고 했다.  
 
3선이라 다음 서울시장 선거엔 출마할 수 없는 박 시장은 차기 서울시장에 대해 “저도 서울시장 할 생각이 없었고 될 줄도 몰랐는데 백두대간 타다가 (오게 됐다)”며 “역사라는 것은 그렇게 이뤄지는 것이니 기다려보자. 다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말 주요 과제였던 ‘광화문광장 재구조화’와 관련한 소통에 대해선 “내용을 총정리해서 ‘그럼 이렇게 하면 좋겠느냐’ 하는 것을 제시할 것”이라며 “그러면서 다시 한 바퀴를 돌면서 의견을 물어 수정할 것이 있으면 또 수정하겠다”고 정제 과정을 거치겠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