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日 연이은 '독도 도발'에 공사 초치해 강력 항의

중앙일보 2020.01.20 19:43
소마 히로히사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일본 외무상의 국회 연설 중 '독도는 일본 영토'라는 부당한 주장을 반복한 것과 관련해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로 초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소마 히로히사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일본 외무상의 국회 연설 중 '독도는 일본 영토'라는 부당한 주장을 반복한 것과 관련해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로 초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는 일본의 '독도 도발' 이어진 20일, 주한 일본대사관 관계자를 초치해 강력히 항의하고 유감을 표명했다.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정부는 일본이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잘못된 내용을 선전하기 위한 '영토·주권 전시관'을 21일 확장해 개관하는 것과 관련해 이날 외교채널을 통해 강력히 항의하고 즉각 폐쇄 조치할 것을 요구했다.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은 이날 오후 소마히로히사(相馬弘尙)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청사로 불러 항의와 유감의 뜻을 전달했다.
 
이에 앞서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은 이날 국회 외교연설에서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보더라도, 국제법상으로도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이 기본적인 입장에 토대를 두고 냉정하고 의연하게 대응해 가겠다”고 말했다.
 
일본 외무상이 외교연설에서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억지 주장을 한 것은 2014년부터 7년째다.
 
이에 정부는 일본 외무상이 부당한 주장을 반복하는 것을 강력히 항의하고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정부는 외교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바,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가 독도에 대한 부질없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고, 겸허한 자세로 역사를 직시할 것을 촉구한다”고 지적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정부는 유관기관과의 협력하에 우리의 독도 영토주권의 정당성 및 일본 측 주장의 허구성을 국제사회에 알려 나가고 있으며, 앞으로도 다각적인 홍보 활동을 통해 일본 측의 도발에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