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외교부 "'네팔 눈사태' 실종자 못 찾아…기상악화로 수색 종료"

중앙일보 2020.01.20 18:17
18일 오전 안나푸르나 마차푸차레 베이스캠프(3,720m) 인근에서 고립된 한국인과 중국인 트레커들이 헬리콥터로 구조되고 있다. 이 베이스캠프는 한국인 교사 일행이 실종된 데우랄리보다 고도가 높은 인근 지역이다. [월간 사람과산 네팔지사=연합뉴스]

18일 오전 안나푸르나 마차푸차레 베이스캠프(3,720m) 인근에서 고립된 한국인과 중국인 트레커들이 헬리콥터로 구조되고 있다. 이 베이스캠프는 한국인 교사 일행이 실종된 데우랄리보다 고도가 높은 인근 지역이다. [월간 사람과산 네팔지사=연합뉴스]

네팔 안나푸르나에서 눈사태를 만나 실종된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이 사고 발생 나흘째인 현재까지 발견되지 못하고 있다.
 
외교부는 20일 실종자 수색 진행 경과와 관련 "네팔 안나푸르나 눈사태로 실종된 우리 국민 4명을 찾기 위해 18일 이래 지상, 항공 수색을 지속 실시하고 있으나, 현재까지 실종자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지상수색 인원 50여명, 민간 헬기 1대·네팔 군용 헬기 1대를 동원해 사고 지점 수색을 진행했다. 그러나 오후 1시 15분쯤 기상악화로 수색이 종료됐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