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능후 "이국종·아주대, 감정 골 깊어 서로를 돌보지 않았다"

중앙일보 2020.01.20 17:00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이국종 교수와 아주대병원의 갈등은 감정의 골이 깊어지며 서로를 돌봐주지 않아 발생했다고 언급했다. 정부는 앞으로도 권역외상센터를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도 약속했다. 
 
박 장관은 20일 세종 보건복지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국종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과 아주대병원 고위층이 권역외상센터 운영을 두고 갈등을 빚은 데 대해 "모 일간지 기사 제목인 '세상을 다 구하고 싶은 의사 대 영웅 뒷바라지에 지친 병원'이 현 상황을 설명하는 적절한 표현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양쪽이 다 열심히 했는데 양쪽이 다 지쳐 있는 상황으로 법이나 제도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지난해 이 교수가 주장한 의료비 부당 사용을 조사했지만 아주대가 법과 제도에 어긋나게 행동한 적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병원이 보건복지부 지원 예산을 모두 인력을 추가 채용하는 데 쓰지 않고 일부만 채용한 것을 문제 삼았다. 이에 아주대는 정부 지원이 없는 상태에서 규정된 이상의 간호사를 고용해 운영하고 있었으며 예산을 받은 후 기존 간호인력의 인건비로 사용했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박 장관은 "양자가 포용하는 자세라면 간호사를 10명쯤 더 늘리면서 서로 협력할 수 있었을 텐데 감정 골이 너무 깊었다"며 "규정에 어긋나지 않는 범위에서 상대를 돌봐주지 않는 상태가 진행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교수가 (공개된) 녹음파일뿐만 아니라 본인이 받았던 공문을 한 배낭 들고 와서 보여준 적이 있었는데 마음이 아파서 도와드려야겠다고 생각했다"면서 "병원에 가서 면담도 했지만 감정이 뒤틀려 있다 보니 병원이 더 도와주지 않았다"고 밝혔다.  
 
유희석 아주대 의료원장이 과거 이 교수에게 욕설을 퍼붓는 내용이 담긴 녹음파일 등이 공개된 것과 관련해선 "이 교수가 다 잘한 것도 아니고 권역외상센터가 제대로 돌아가려면 센터를 둘러싸고 있는 전체 병원체계가 같이 움직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응급처치가 끝나면 본원에서 나머지 치료를 받아야 하는데 양쪽이 포용하고 안아줘야 환자를 제대로 치료해줄 수 있다"며 "저는 계속 포용하라고 요구하고 있는데 의료계 분들이 고집이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박 장관은 과거 이 교수의 요청으로 닥터헬기 규정을 모두 바꿔 대형 헬기를 공급한 예를 들며 "정부는 앞으로도 권역외상센터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교수는 병원 고위층과의 갈등으로 이날 센터장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