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정희 옳다'던 서울대 보수단체…'조국 파면' 서명운동 시작

중앙일보 2020.01.20 16:03
지난해 8월 16일 동성애반대 단체 및 서울대 트루스포럼 소속 학생들이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지난해 8월 16일 동성애반대 단체 및 서울대 트루스포럼 소속 학생들이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대 보수 학생모임 '트루스포럼'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직위해제 서명운동을 시작한다고 20일 밝혔다.
 
모임 측은 이날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조국 교수는 교수라는 직함이 무색할 정도로 수많은 거짓말을 했다"며 "이미 드러난 거짓말만으로도 교육자의 자리를 유지하는 것은 가당치 않다"고 주장했다.
 
이어 "권력형 비리의 전형을 보여준 조국 교수가 서울대에서 계속 형법을 가르친다면 더 이상 서울대에 무엇을 기대할 수 있겠느냐"라며 "서울대는 국민의 신뢰를 잃을 것이고 서울법대는 세계에서 가장 우스운 대학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대 트루스포럼 페이스북 페이지. [페이스북 캡처]

서울대 트루스포럼 페이스북 페이지. [페이스북 캡처]

 
보수 성향의 이 단체는 2016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탄핵반대서울대인연대'라는 이름으로 활동했으며, 박 전 대통령 탄핵 뒤 이름을 바꿨다. 지난해 7월에는 『박정희가 옳았다』는 책을 주제로 북콘서트를 열기도 했다.
 
박 전 대통령 '탄핵무효'를 주장하고 있다는 점도 이 단체의 성격을 말해준다. 지난해 10월에는 김은구 트루스포럼 대표가 광화문 집회에서 박 전 대통령 탄핵과 관련해 "북한이 간첩과 정보기관을 동원해 일으킨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날 서울대는 검찰로부터 조 전 장관의 뇌물수수 혐의 관련 추가 자료를 넘겨받고 조치를 논의 중이다. 앞서 지난 13일 검찰은 학교 측에 조 전 장관의 '처분 결과 통보서'를 한 차례 전달했지만, 내용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추가 자료를 요청한 바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