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중앙지검 수사 2개월 만에 송철호 울산시장 소환…균형발전위 고문 위촉 경위 등 수사

중앙일보 2020.01.20 11:51
송철호 울산시장이 지난 10일 오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문화회관에서 열린 현대차 노조위원장 이·취임식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송철호 울산시장이 지난 10일 오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문화회관에서 열린 현대차 노조위원장 이·취임식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송철호(71) 울산시장을 처음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20일 중앙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김태은)는 이날 오전 10시쯤 송 시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렀다. 검찰이 울산지검이 맡았던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으로 재배당해 본격적으로 수사한 지 약 2개월 만이다.  
 

검찰은 송 시장이 2018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둔 2017년 12월에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인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고문으로 위촉된 경위를 집중적으로 물을 예정이다. 검찰은 지난 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의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2018년 지방선거 당시 고문단 활동내역 등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송 시장은 2018년 1월 송병기(58) 울산시 경제부시장과 정모(54) 정무특보 등 선거 준비 모임인 ‘공업탑 기획위원회’ 관계자들과 함께 장환석(59) 당시 균형발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송 시장이 이 자리에서 울산시장 선거 공약을 논의했고, 장 전 행정관 등은 송 시장 선거 공약 설계를 도왔다는 게 검찰의 판단이다. 검찰은 송 부시장과 정 정무특보, 장 전 행정관 등은 여러 차례 불러 사실관계를 조사했다.
 
 
균형발전위원회가 2019년 1월 내놓은 ‘제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의 울산지역 계획은 송 시장이 2018년 지방선거 후보 시절 내놓았던 공약과 상당수가 겹치는 ‘판박이’인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지방선거에서 송 시장이 당선될 수 있도록 청와대가 선거 공약을 만드는 데 도움을 주고 경찰에 자유한국당 소속이던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에 대한 수사를 벌이도록 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지난 9일 송철호 울산시장의 공약 설계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균형발전위)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뉴스1]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지난 9일 송철호 울산시장의 공약 설계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균형발전위)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뉴스1]

법조계 “박형철 전 비서관 진술로 청와대 부글부글 끓을 것” 

한편 검찰은 최근 박형철 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을 소환해 “청와대 지시로 울산지검 핵심 관계자에게 김기현 전 시장 수사에서 경찰이 신청한 압수수색 영장을 살펴봐 달라는 취지로 전화 통화를 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경찰은 지방선거 3개월을 앞두고 김 전 시장의 비서실장 집무실 등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같은 정황을 구체적으로 파악하기 위해 당시 울산지검 핵심 관계자도 최근 참고인으로 소환해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사 출신 변호사는 “박형철 전 비서관 진술로 검찰 수사가 한층 빨라질 것”이라며 “청와대 내부는 부글부글 끓으며 박 전 비서관에게 화살을 돌릴 수 있다”고 말했다. 박형철 전 비서관은 윤석열 검찰총장과 함께 2013년 박근혜 정부 당시 국정원 댓글 수사팀으로 활동했다 좌천됐다 사임한 뒤 이 정부 들어 청와대 비서관으로 발탁됐다. 검찰은 청와대에서 이같은 지시를 내린 핵심이라는 의혹을 받는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에게도 최근 소환 통보를 했지만, 임 전 실장은 이에 불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기현 전 시장 측은 “검찰의 중간급 간부 인사가 난 뒤 검찰 조사를 받으려고 시간을 일부러 끄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법무부는 이날 검찰인사위원회를 열고 차장·부장 등 중간 간부급 검사에 대한 인사를 논의할 예정이다. 이어 21일에 반부패수사부 등 직접 수사 부서 축소 방안이 담긴 검찰 직제개편안이 국무회의에 상정된다. 검찰 중간 간부급 인사는 이르면 오는 21일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