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창중, 대구 출마선언 "朴 제1호 인사로서 석방운동 할 것"

중앙일보 2020.01.20 11:12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 [뉴스1]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 [뉴스1]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이 오는 4·15 총선에서 대구 동구을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20일 정치권에 따르면 윤 전 대변인은 이날 “박근혜 전 대통령을 대신해 탄핵이 원천무효인지, 정당한 것인지 국민심판을 받겠다”며 출마 결심을 밝혔다. 전날 자신의 대구 사무실에서 출마 선언 행사도 마쳤다.
 
윤 전 대변인은 보도자료를 통해 “저는 박근혜 대통령 제1호 인사로서 탄핵 진실을 밝히고 석방 운동을 위해 정치에 뛰어드는 것이 인간적, 정치적 도리라고 믿는다”고 했다. 이어 “배신의 정치를 제 손으로 끝장내겠다”며 “탄핵에 앞장선 세력과 통합하는 것은 천인공노할 야합,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대구 동구을은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의원의 지역구다. 윤 전 대변인은 무소속으로 출마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근혜 정부 첫 청와대 대변인으로 발탁된 윤 전 대변인은 2013년 대통령 방미 일정을 수행하던 중 여성 인턴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자진 사퇴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