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충원 간 안철수, 제3지대 통합에 "속도보다 방향이 중요"

중앙일보 2020.01.20 09:40
정계 복귀를 선언한 안철수 전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정계 복귀를 선언한 안철수 전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20일 “국가는 속도보다 방향이 훨씬 중요하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국립현충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제3지대 통합과 관련해 “선거에서 이합집산에 대한 질문이 많은데 방향이 중요하지 않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만날 예정이냐’는 질문에 “당연히 만나고 상의드릴 분들이 많지만 제가 해야 할 일은 우리가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하는가, 어떤 방향으로 가야 하는가를 먼저 국민께 말씀드리는 게 순서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함께해 나가는 데는 근원적 차이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엔 “선거 자체에 대한 깊은 고민이 제 머릿속에 아직은 없다”고 했다.
 
안 전 대표는 “제가 외국에서 지켜보면서 우리나라가 큰 위기에 빠져있다고 생각했다. 헌법적 가치도 훼손되고 국민이 반으로 나뉘어서 힘을 모으지 못하고 미래로 나가지 못하는 모습을 보면서 심한 걱정이 앞섰다”며 “행복한 국민, 공정하고 안전한 사회, 제대로 일하는 정치라는 세 가지 지향점을 갖고 다시 앞으로 나아가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국립현충원을 찾아 김대중·김영삼·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을 차례로 참배했다. 그는 현충원 방명록에 “선열들께서 이 나라를 지켜 주셨다. 선열들의 뜻을 받들어 대한민국을 더욱 굳건히 지켜내고 미래세대의 밝은 앞날을 열어나가겠다”고 적었다.
20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은 안철수 전 대표가 현충탑 참배를 마친 후 작성한 방명록. 임현동 기자

20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은 안철수 전 대표가 현충탑 참배를 마친 후 작성한 방명록. 임현동 기자

현충원 참배를 마친 안 전 대표는 광주로 내려가 오후에 광주 5·18 국립묘지를 참배한 뒤 고향인 부산을 찾을 예정이다.
 
정계 복귀를 선언한 안철수 전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정계 복귀를 선언한 안철수 전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