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VOA “美국무부, ‘남북협력은 한미 간 협의할 사안’ 확인”

중앙일보 2020.01.20 06:35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연합뉴스]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연합뉴스]

미 국무부가 남북협력은 한미 실무그룹(워킹그룹)을 통해 다뤄져야 한다는 것이 미 정부의 공식 입장임을 시사했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이날 VOA에 “미국은 남북협력을 지지한다”면서도 “남북협력이 반드시 비핵화의 진전과 보조를 맞춰 진행되도록 한미 실무그룹을 통해 조율하고 상의한다”고 밝혔다.
 
‘향후 제재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한미 실무그룹을 통해서 다루는 것이 낫다’는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의 최근 발언이 국무부의 방침이 따른 것이냐는 질문에 대한 답변이었다.
 
이 관계자는 한국 당국자들도 재확인한 약속이라며 “국무부는 한미 동맹을 강화하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대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해리스 대사를 전적으로 신뢰한다”고 말했다.
 
또 해리스 대사의 발언이 한국에서 주권국에 대한 개입으로 비치고 있다는 논란에 대해선 “해리스 대사를 포함한 그 누구도 한국의 주권에 의문을 갖고 있지 않다”고 일축했다.
 
아울러 이 관계자는 “모든 유엔 회원국들은 유엔 안보리 결의들을 이행해야 한다”면서 대북 제재 준수를 거듭 촉구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