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앗차차!'···육식 금한 불교계에 육포 선물, 긴급 회수

중앙일보 2020.01.20 06:18
조계사 내에 있는 불상. [연합뉴스]

조계사 내에 있는 불상.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육식’(肉食)을 금하는 불교계에 설 명절 선물로 육포肉脯)를 잘못 배송했다가 긴급 회수하는 소동을 벌였다.
 
20일 불교계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조계종 총무원 등에 황교안 대표 명의의 선물이 도착했다.
 
총무원장을 보좌하는 조계종 사서실장 등 고위 간부들 앞으로 배송된 것으로 포장 안에는 백화점에서 구매한 것으로 보이는 육포가 들어 있었다.
 
선물을 받은 조계종은 당혹스러워했다고 한다. 조계종은 스님이 사찰에서 육식을 하는 것은 원칙적으로 금하고 있기 때문이다. 불교 오계(五戒) 중 하나인 ‘불사생’(不殺生·산 것을 죽이지 말라)에 따라 다른 생명을 해쳐 음식으로 먹는 것을 금지하는 것이다.
 
한국당 측은 뒤늦게 오배송을 파악하고 당일 직원을 보내 회수했다. 한국당 관계자는 “다른 곳에 갈 육포 선물이 잘못 배송됐다”며 “회수하면서 조계종 측에 사과를 드렸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과거에도 불교계에 결례를 범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지난해 5월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서 황 대표가 다른 정치인과 달리 불교식 예법인 ‘합장’을 하지 않아 결례 논란을 일으킨 것이다.
 
당시 조계종은 보도자료를 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했고 황 대표는 “제가 미숙하고 잘 몰라서 다른 종교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며 사과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