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올 설, 한우·청과보다 잘 팔린다··· ‘굴비의 반격’ 회심의 전략

중앙일보 2020.01.20 05:00
‘고급 반찬’ 굴비가 다시 인기다.  
현대백화점은 올해 설 선물세트 판매 기간인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18일까지 굴비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12.7% 늘어났다고 19일 발표했다. 명절 대표 선물 한우(10.5%), 청과(9.1%)보다 높은 신장률이다.  
진공포장한 영광 굴비 세트. 2020에는 가공 포장법을 달리한 굴비가 좊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사진 현대백화점]

진공포장한 영광 굴비 세트. 2020에는 가공 포장법을 달리한 굴비가 좊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사진 현대백화점]

 
굴비는 한우와 함께 명절 대표 선물로 꼽히지만, 매출은 수년간 정체돼 있었다. 지난 2017년 설 현대백화점 굴비 선물세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 줄었고, 2018년, 2019년 설에는 전년에 비해 비슷한 수준에 그쳐 대표 선물의 자존심을 구겼다. 
 
올 설에는 이런 판매 흐름이 바뀌고 있다. 현대백화점에서 굴비 설 선물세트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2% 늘어났다. 그냥 굴비는 이보다 4배가량 높은 12.7%의 신장률을 기록했다.   
  
굴비 선호도가 예년에 비해 높아진 것에 대해 보관이 쉽도록 포장을 개선했기 때문이다. 먹기 편하게 가공 방법을 다양화해 상품 라인업 확대를 한 게 한몫했다. 현대백화점은 올해 설에 굴비 보관이 간편하도록 패키지를 개선한 ‘진공 포장 굴비’ 물량을 지난해 설보다 세 배가량 늘렸다. 20cm 크기의 참굴비를 한 마리씩 낱개로 진공 포장한 ‘컴팩트 영광 참굴비 세트’(20만원ㆍ10마리)와 굴비 내장을 제거해 한 마리씩 개별로 진공 포장한 ‘영광 바로 굴비 세트’(20만원ㆍ10마리)가 대표적이다. 
 
요리하지 않고 바로 먹는 굴비 제품. [사진 현대백화점]

요리하지 않고 바로 먹는 굴비 제품. [사진 현대백화점]

그동안 굴비 선물세트는 5~10마리씩 끈으로 엮어 포장한 것이 일반적이었다. 선물을 받아도 보관을 하려면 끈을 풀어 개별 비닐 포장해 냉동실에 넣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이번 설에 개별 진공 포장 굴비 선물세트 4000개를를 준비했는데, 한 달 새 3100개가 팔렸다”며 “이 같은 소진율은 일반 포장 굴비 선물세트보다 두 배가량 높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리하기 쉽거나 그냥 먹을 수 있도록 변주한 굴비도 주목받는다. 구울 때 나는 냄새를 줄이기 위해 살만 발라 굴비 채를 만들거나, 이런 굴비 채를 양념에 버무린 제품이 늘었다. 별도의 조리 없이 먹을 수 있는 ‘고추장 굴비 세트’(15만원ㆍ고추장 굴비 700g)와 ‘매실 고추장 굴비 세트’(18만원ㆍ고추장 굴비 700g), 고추장 굴비(500g)와 굴비살(200g), 마른 굴비(3마리)로 구성된 ‘굴비 명가 세트’(18만원) 등이 대표적이다. 현대백화점은 “이들 선물세트 판매량은 지난해 설보다 두 배가량 늘었다”고 설명했다. 
 
양념을 하거나 가공한 굴비. [사진 현대백화점]

양념을 하거나 가공한 굴비. [사진 현대백화점]

쌀과 천일염, 정제수를 넣어 자연 발효시킨 ‘누룩장’에 조기를 10시간 정도 담갔다가 70여 시간 건조 과정을 거쳐 만든 ‘명인명촌 누룩 굴비세트’(20만원ㆍ누굴 굴비 10마리) 등 이색 굴비 선물세트 판매도 호조세다. 200세트 한정해 판매하는 이 선물은 지난 추석에 이어 올 설에도 완판이 예상된다. 
 
윤상경 현대백화점 신선식품팀장은 “명절 선물세트 트렌드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진행한 것이 고객들이 굴비를 다시 찾는 계기가 된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고객 트렌드를 선도할 수 있는 다양한 실험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