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호근 칼럼] 다시 쓰는 ‘금수회의록’ 신소설풍으로 <상>

중앙일보 2020.01.20 00:48 종합 31면 지면보기
송호근 본사 칼럼니스트·포스텍 석좌교수

송호근 본사 칼럼니스트·포스텍 석좌교수

때는 기해년 섣달그믐, 해가 어스름하고 삭풍이 으스스한데 웬 난데없이 촛불을 켠 짐승 무리들이 공터로 모이더라. 현판이 걸렸거늘 ‘금수회의소’라 하고 그 옆엔 안건을 써 붙였는데 ‘통령 신년사 대토론회’라. 날짐승, 길짐승, 가축, 곤충 미물들 운집 중에 안경을 걸친 곰이 잠이 덜 깬 눈으로 연단에 올라 개회를 선언하는데 제법 형용이 단정하다.
 

여우 “좋은 것만 말해 포용성장”
벌 “남은 것 쏟으니 이게 분배”
독수리 “출입엄금 파해야 혁신”
개구리 “86책사보다 한 수 위”

◆ 곰=소인이 겨울잠을 자다 들으니 저 구중궁궐에 계신 통령의 신년사라. 내심 반가워 귀를 세웠는데 들을수록 마음의 동요가 일어 더 잘 수가 없었소이다. 점입가경이라, 우리가 기해년에 먹이를 찾아 온 산을 헤맬 적에 ‘주 52시간’ 경계령을 내려 일도 막히고, 새끼들도 벌집하나 찾기 힘든 세월을 보냈는데 통령께서는 살림살이도 소득도 나아졌다 하니 수풀 속 민심과는 너무 동떨어져 참담한 마음이오. 해서 이렇게 회의를 소집하게 되었으니 자유 의사로 할 말을 다 하시오. 그러자 인상이 말끔한 여우가 꼬리를 흔들며 연단으로 나온다.
 
◆ 여우=간사하다고 욕먹는 여우올시다. 간사(奸邪)도 지혜의 소산이니 소인이 지혜를 발휘해 통령의 윤음(綸音)이 왜 민심과 이반되는지를 따져 보겠소. 고위 관료들과 더불어 민생에 힘을 쏟은 결과 고용과 소득이 모두 나아졌고, 우리가 항상 우려하는 바 소득불평등도 고르게 좋아졌다는 게 윤지(綸旨)의 골자라. 농가, 어가소득이 4, 5천만 원을 돌파한 것은 보조금과 겸업 덕분이오만, 자산이 줄고 부채가 늘어난 이면은 함구외다. 또, 청·중년 실업이 먹구름처럼 암울한데 역대 최고 고용률을 기록했다 하니 울림이 없는 것은 당연지사라. 나라 곳간을 열어 빈곤층과 노약층을 먹여 살린 건 분명한데 곳간을 채울 공장과 일꾼이 날로 피폐해지니 ‘포용성장’은 ‘포장(包裝)성장’이라. 주변 무리들이 숫자 놀음으로 통령의 사리판단을 가리니 ‘혁신적 포용국가의 틀을 단단하게 다질 수 있었다’는 속 터지는 소리가 나오는 것이외다. (손뼉소리 천지진동). 그 때 청랑한 소리를 내면서 허리는 잘룩한 벌이 날아온다.
 
◆ 벌=걸핏하면 침을 쏜다 해서 욕하건만, 나를 해치는 자에게만 그리하오. 나는 누구보다 부지런해서 ‘주 52시간’에도 아랑곳 않고 밤에라도 날아가 양식을 구하외다. 먹고 남은 걸 꿀통에 쏟으면 다른 이들이 먹으니 그거야말로 분배의 모범 아니겠소. 우리 같은 자영업자, 제조업자가 많아져야 포용도 가능하거늘, 세금에 최저임금에 사회보험에 비용이 날로 증가하니 어찌 날개를 조야로 움직일 수 있겠소. 태양광 반사 빛에 눈이 부셔 방향을 자주 잃거니와 산비탈 초목이 죽고 과실수가 말라죽으니 꿀 딸 곳이 마땅찮아 올해엔 새끼를 반만 쳤소. 생산자에게 짐을 다 씌우는 대신(大臣)들을 발견하면 독한 침을 쏘고 싶은 심정이오만 요즘 기력이 쇠해 침도 그리 효력이 없소이다. (좌중 침울). 독수리가 가만히 듣고 있다가 의연히 연단에 날아오른다.
 
◆ 독수리=좌중 주목! 소인이 바로 혁신명장(名匠)이라. 그 넓은 초원지대를 두루 날아 먹이를 찾는 솜씨나, 공중에서 내리 꽂아 낚아채는 솜씨가 바로 혁신이오. 여러 동포들이 굶을 때에도 우리는 혁신 한 가지로 의연히 버텼소만, 문(文)정부 ‘혁신경제’란 멀리 문명국 CES박람회 입구에도 못간 것 아니겠소. 벤처 특구의 밤이 캄캄하니 유니콘 기업은 언감생심, 산야에 덕지덕지 세운 ‘관계자 외 출입엄금’ 팻말만 파해도 길짐승, 날짐승이 제각기 재주를 발휘하겠거늘. 게다가 4차 산업의 주일꾼들이 나처럼 공중을 날아 겨우 일군 성과를 정부가 한 듯 자랑하니 아예 만주나 시베리아로 날아가고 싶은 심정이외다. 선거법, 공수처법, 예산안에 매달려 반년을 허송하고 4차 산업 필수규약들은 며칠 전에야 뭉텅이로 처리하는 국회의 비루함에 혀를 끌끌 찼지만 어쩌겠소, 우리 동포들에게 혁신 경륜을 전수하는 게 도리라 무장공자(無腸公子)가 될 수밖에. (좌중 환호). 그러자 개구리가 덜 잠깬 눈에 온몸을 떨면서 폴짝폴짝 나온다.
 
◆개구리=우리더러 ‘우물 안 개구리’라 놀려대는데, 경륜도 짧은 청와대 고관들이 양비대담(攘臂大談)하는 꼴에 비하면 우리는 한참 위라. 우리는 못 본 건 모른다 하여 분수를 지키거늘, 소주성이 틀려도 경제가 나빠도 기다려라 좋아진다는 게 거의 삼년 세월이라 나 같은 미물이 어찌 헤아릴 수 있으리오. 청와대 86책사(策士)들은 한결같이 ‘우물 안 개구리’라, 30년 전 식견으로 이 세상을 경영하니 통령이 경제 활력을 되찾겠다 해도 믿음이 갈 리 만무외다. 우리는 주제가 미약한 것은 알고, 관가 마당이든 미나리 논이든 상관없이 우는데 비문(非文)이니 친문(親文)이니 다툼하는 권문세가보다는 낫지 않겠소. 천박한 지식으로 천하만사를 알은 체 하고, 이념이 다르다고 경륜가를 내치고, 황소 고집에 촛불 타령이니 철지난 창가(唱歌)와 같소이다. (손뼉소리 짝짝).  
 
그 때 한쪽 구석에서 호랑이가 회장!을 소리치며 갈지(之)자 걸음으로 나온다. (다들 긴장).  - 계속.
 
송호근 본사 칼럼니스트·포스텍 석좌교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