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효리, 58억원 한남동 건물 매입…이상순과 공동명의

중앙일보 2020.01.18 16:41
가수 이효리. [뉴스1]

가수 이효리. [뉴스1]

가수 이효리가 지난해 10월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빌딩을 매입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7일 원빌딩중개법인에 따르면 이효리는 지난해 한남동의 지하 1층~지상 4층짜리 건물을 매입했다. 해당 건물은 1998년 준공된 후 2016년 전층 리모델링 됐다.
 
빌딩의 총 매입가는 58억2000만원으로 이효리는 이 중 10억2000만원은 대출을 통해 마련했다. 임대차 내용은 보증금 약 2억원, 월세 1500만원이다.
 
이효리는 해당 건물을 남편 이상순과 공동명의로 구입했다. 이효리의 지분은 69/100, 이상순의 지분은 31/100이다.
 
앞서 이효리는 지난 2017년 서울 삼성동 주상복합 아파트를 21억원에 매각했다. JTBC ‘효리네 민박’에 나왔던 이효리의 제주도 집은 JTBC에 14억3000만 원에 매도했으며 지난해 3월에는 서울 논현동 주택도 38억원에 매각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