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래한국당 등장에 4+1 반발···"꼼수 막히자 또 한번 수작"

중앙일보 2020.01.18 16:39
지난 1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자유한국당 중앙당이 입주한 건물 3층에 비례자유한국당 창당준비위원회 사무실 안내판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지난 1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자유한국당 중앙당이 입주한 건물 3층에 비례자유한국당 창당준비위원회 사무실 안내판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비례자유한국당 대신 미래한국당이라는 이름을 쓰기로 결정하자 선거법 개정안 처리에 힘을 모았던 4+1 협의체 정당(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이 일제히 비판했다. 대안신당은 정당해산심판 청구소송에 나섰겠다고 밝혔다.
 
김정현 대안신당 대변인은 18일 논평을 통해 “(자유한국당이) 또 다른 당명을 들고나오다니 어이가 없다”며 “국민의 눈을 속여 표를 얻으려는 것은 결코 올바른 태도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법무장관과 국무총리를 했고 대통령 권한대행까지 한 황교안 대표가 있는 정당에서 편법 탈법을 아무렇지도 않게 자행하다니 어처구니가 없다”고 비판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선거제도를 악용하려는 위성 정당 설립 시도는 공당이 택할 정상적 방법이 아니다”라며 “공당이라면 당당하게 국민의 심판을 받아야지 민의를 왜곡하고 제도를 악용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이날 “우스꽝스러운 꼼수가 법에 의해 막히자 또 한 번 수작을 부리기로 한 것인가”라며 “차라리 무례한국당으로 바꾸는 것이 더 어울릴 것”이라고 논평했다. 정의당도 “정당은 민주적으로 운영되는 국민의 자발적 조직이어야 한다는 헌법과 정당법을 어긴 것”이라며 당장 창당 작업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한국당은 비례 위성정당인 비례자유한국당 창당을 추진해왔으나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비례○○당’ 사용을 불허함에 따라 ‘미래한국당’으로 명칭을 변경했다. 비례자유한국당 창당준비위원회는 지난 17일 선관위에 ‘미래한국당 창당준비위원회’로 명칭을 변경 신고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