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현석 “해킹 피해는 사실…전속계약 문제는 보도 내용과 무관”

중앙일보 2020.01.18 14:15
최현석 셰프. [연합뉴스]

최현석 셰프. [연합뉴스]

최현석(48) 셰프가 18일 휴대전화 해킹 및 소속사 이적을 위해 계약서를 위조했다는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최현석은 이날 현 소속사 위플이앤디를 통해 공식입장을 내고 “2018년 8월께 휴대폰 해킹이 있었던 게 사실”이라며 “해킹된 자료에는 개인적인 생활과 가족, 지인들의 개인 정보가 담겨 있었다”고 밝혔다.  
 
최현석은 “당시 가족과 지인들이 받을 수 있는 2차 피해를 우려해 정식 절차를 밟아 수사 기관에 수사를 의뢰했고 사건 종결로 통보받았다”고 덧붙였다.
 
전 소속사와의 전속 계약 문제에 대해서는 “지난해 법적 조치를 받은 바 있으나 이후 서로 입장을 이해해 상호 합의 하에 합의서를 작성했고 현재는 법적 조치가 취하됐다”며 “새 소속사로의 이전은 전날 언론 보도 내용과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한다”며 “앞으로 나를 더 엄격히 살피며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며 살겠다”고 사과했다.
 
전날 한 연예매체는 최현석이 전 소속사 플레이팅컴퍼니와 계약이 만료되기 전에 이적하기 위해 계약서 일부 조항을 위조했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최현석의 휴대전화가 해킹돼 협박을 받고 있으며 이 해커는 배우 주진모(46)의 휴대전화를 해킹한 해커와 동일한 집단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최현석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최현석입니다.
 
우선 어제 이슈 된 내용으로 인하여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사죄의 말씀 올리며 신중하게 입장을 밝히고 자 빠르게 의견 표명을 하지 못하였습니다. 이로 인하여 불편을 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양해의 말씀을 올립니다.
 
기사에 보도된 대로 2018년 8월경 휴대폰 해킹이 있었던 게 사실입니다. 해킹된 자료에는 개인적인 생활 및 가족, 지인들의 개인 정보가 담겨있었습니다. 당시 가족과 지인들이 받을 수 있는 2차 피해를 우려하여 정식 절차를 밟아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하였었고, 해당 수사건은 사건 종결로 통보를 받았습니다. 또한, 저는 전 소속사로부터 전속계약 관련하여 지난해 법적 조치를 받은 바 있으나 이후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여 상호 합의하에 합의서를 작성하였습니다. 현재는 법적 조치가 취하되었습니다.
 
아울러 새로운 소속사로의 이전은 언론에서 보도한 내용과는 무관합니다. 그동안 최현석이라는 이름을 통해 과분한 기대와 조명을 받았습니다. 관심을 가져주셨던 많은 분들, 제가 참여했거나 참여 중인 방송 관계자분들, 각종 행사에 참석할 수 있게 도움 주셨던 분들과 광고주분들에게 이번 일을 통하여 많은 걱정을 끼쳐드렸습니다.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도 깊이 반성합니다. 앞으로 저를 더 엄격히 살피며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며 살겠습니다. 다시 한번 깊은 사죄의 말씀을 올립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