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홍콩 여행경보 2단계서 1단계 ‘여행유의’로 낮춰

중앙일보 2020.01.17 15:15
[사진 외교부]

[사진 외교부]

 
외교부는 17일 최근 홍콩 시위 사태가 안정적인 추세를 보이는 상황임을 고려해 홍콩 전 지역에 대한 여행경보를 기존 ‘2단계’(여행자제)에서 ‘1단계’(여행유의)로 낮췄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홍콩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께서는 신변안전에 유의하시고, 동 지역을 여행할 예정인 우리 국민께서는 여행에 유의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외교부는 “향후 홍콩 내 시위 동향 등 정세와 치안 상황을 주시하면서 여행경보 조정 필요성을 지속해서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가 운영하는 여행경보는 1단계 남색경보(여행유의), 2단계 황색경보(여행자제), 3단계 적색경보(철수권고), 4단계 흑색경보(여행금지) 등으로 구성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