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靑 선거개입’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 소환 조사

중앙일보 2020.01.17 10:54
박형철 전 대통령비서실 반부패비서관. [연합뉴스]

박형철 전 대통령비서실 반부패비서관. [연합뉴스]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박형철 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을 소환해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김태은)는 울산 지방선거 개입 고발 등 사건과 관련해 박 전 비서관을 지난 10일 소환 조사했다고 17일 밝혔다.
 
검찰은 2018년 초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수사 당시 청와대가 울산지검을 통해 경찰 수사에 관여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비서관은 울산지검 측에 연락하고 경찰 수사를 논의한 인물로 지목된다. 
 
검찰은 박 전 비서관을 상대로 당시 울산지검 관계자와 주고받은 구체적인 내용을 파악하는 한편, 청와대 내부로부터 지시를 받았는지 등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청와대가 김 전 시장 관련 첩보를 경찰에 이첩한 뒤 수사를 진행하기 위해 압수수색 영장 청구 등 검찰 수사지휘에 개입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울산지방경찰청은 지방선거를 석 달 앞둔 2018년 3월 16일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수사를 위해 울산시청 비서실과 건축주택 등지를 압수수색 했다. 경찰은 3월 13일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해 이틀 뒤 발부받았다.
 
이날 동아일보에 따르면 박 전 비서관은 울산지검 측에 “경찰이 신청한 영장을 반려하지 말고 청구하도록 해달라”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당시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첩보를 박 전 비서관에게 전달한 건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으로 알려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