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녀 게임머니 앵벌이, 아내 성적학대···39년간 공포 떤 가족

중앙일보 2020.01.17 10:31
17일 아내와 두 자녀를 수십년 동안 상습 폭행한 60대 남성이 16일 검찰에 송치됐다. [사진 연합뉴스]

17일 아내와 두 자녀를 수십년 동안 상습 폭행한 60대 남성이 16일 검찰에 송치됐다. [사진 연합뉴스]

 
39년간 아내와 두 자녀를 상습 폭행한 60대 남성이 구속돼 검찰에 송치됐다. 거듭된 폭행을 버티다 못한 아내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남편의 범행이 드러나게 됐다.
 
17일 부산 남부경찰서는 상습 상해 혐의로 A씨(63)를 16일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15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성관계를 거부한다는 이유 등으로 아내 B씨를 폭행하는 등 총 12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로 인해 B씨는 갈비뼈가 부러지고 어깨 근육이 찢어졌다.
 
경찰은 혐의 내용 외에도 A씨가 39년 전부터 가족을 상대로 상습적인 폭행을 저질러왔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결혼 초부터 폭력적인 성향을 보였던 A씨는 20여년 전 술과 온라인 게임에 빠진 뒤로 더욱 심해졌고 심한 욕설은 물론 폭행에 성적 학대까지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자녀 역시 상습적인 폭행에 시달렸고 A씨의 온라인 게임 머니를 벌기 위해 학교도 가지 못해 결국 퇴학을 당했다고 밝혔다.
 
이같은 상황에서 B씨는 홀로 생계와 양육을 책임져야 했다.
 
39년간 이어진 남편의 폭행을 참다못한 B씨는 지난해 11월 남편을 고소했고, 두 자녀도 가족의 삶을 망가뜨린 아버지를 엄벌해 달라며 탄원서를 냈다.
 
검찰은 보강 수사를 거쳐 A씨를 기소할 방침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