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국방부 “방위비 분담금, 韓 경제로 되돌아가” 증액 압박

중앙일보 2020.01.17 05:55
지난 14일부터 이틀 동안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제11차 한미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 협상에서 정은보 한미방위비분담협상대사와 제임스 드하트 미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대표가 악수하고 있다. [사진 외교부 제공]

지난 14일부터 이틀 동안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제11차 한미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 협상에서 정은보 한미방위비분담협상대사와 제임스 드하트 미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대표가 악수하고 있다. [사진 외교부 제공]

 
올해 주한미군 주둔 비용을 결정하는 한미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 6차 회의가 별다른 소득 없이 마무리된 가운데 미국 국방부는 16일(현지시간) 한국이 낸 분담금의 일부는 한국에서 소비된다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하며 증액 입장을 재확인했다.
 
조너선 호프먼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계속 이것(분담금 증액)을 압박해 왔다”며 “그것이 중동이든, 유럽이든, 아시아든 계속 지켜보면서 우리 동맹국이 분담금을 약간 더 올리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한국의 (분담금 문제와) 관련해 한 가지 지적해온 점은 분담금의 많은 돈에 실제로는 (미국으로 돌아오지 않고) 재화와 서비스 면에서 한국 경제로 되돌아간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호프먼 대변인은 북한 미사일 시험 발사 전망과 관련해서는 “우리는 시험 여부를 계속 주시하고 있다”면서도 “우리가 알고 있는 것과 무엇이 일어날 것이라고 생각하는지에 관한 정보를 공유하지는 않겠다”고 말을 아꼈다.
 
또한 북한 미사일 기술이 이란에 이전됐을 가능성을 묻는 말에는 “나는 이란이나 북한의 미사일 기술에 관해 아는 정도가 없다”며 “이란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강력한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갖고 있다”고만 답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