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항서의 베트남, 첫 올림픽 본선 꿈 좌절

중앙일보 2020.01.17 04:09
박항서호의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이 좌절됐다. [뉴스1]

박항서호의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이 좌절됐다. [뉴스1]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사상 첫 올림픽 본선 진출에 실패했다.

북한전 1-2패해 조 최하위
골키퍼 자책골이 뼈아퍼

 
베트남은 16일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년 도쿄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겸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 북한에 1-2로 역전패 했다. 8강 진출을 위해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던 베트남은 2무 1패(승점 2)에 그쳐 조 최하위에 머물러다. 
 
아랍에미리트(UAE·승점 5·골득실+2)와 요르단(승점 5·골득실+1)이 각각 1위와 2위에 오르며 8강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요르단은 19일 김학범 감독이 지휘하는 C조 1위 한국과 맞붙는다. 북한(승점 3)은 3위.
 
베트남은 전반 16분 응우옌 띠엔 린이 오른발슛으로 선제골을 만들었다. 그러나 얼마 후 어이없는 골키퍼 실책으로 자책골을 내줬다. 전반 27분 북한은 키커로 나선 강국철이 30m짜리 프리킥 중거리 왼발 슛으로 볼을 베트남 골대로 보냈다. 베트남 골키퍼 부이띠엔중은 볼을 펀칭하려다 제대로 쳐내지 못했고, 주먹을 스치고 크로스바를 때린 볼이 부이띠엔중의 몸에 맞으면서 골대로 빨려 들어갔다. 
 
베트남은 후반 43분 바오 또안 쩐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북한의 김광혁을 걸어 넘어뜨렸고, 주심은 곧바로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북한은 후반 45분 리청규가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역전 결승골을 넣었다. 베트남은 후반 추가시간 쩐딘쫑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며 추격의 불씨가 꺼졌다.
 
경기 후 박 감독은 특히 치명적인 실수로 실점한 골키퍼에 대해 "나도 마음이 아프다. 실수한 당사자는 더 마음이 아플 것"이라며 "경기는 끝났다. 그 선수의 성장통이라고 생각한다. 더 성장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감쌌다. 그러면서 "대회 준비는 감독의 책임이다. 이 상태에 이른 것에 대해서 나의 부족한 면을 다시 찾아야 할 때다. 이번을 계기로 도약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