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작년말 "2월까지 금강산 철거"···정부 그래서 개별관광 서둘렀나

중앙일보 2020.01.16 23:36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현지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TV가 지난해 10월 23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현지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TV가 지난해 10월 23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해 말 금강산 남측 시설을 2월까지 모두 철거할 것을 요구하는 대남 통지문을 발송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16일 정부 당국자 등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해 12월 말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로 대북 통지문을 보내 올해 2월까지 금강산에 있는 남측 시설물을 모두 철거할 것을 요구했다.
 
북한은 지난해 11월에도 '11월 말'을 시한으로 못 박은 시설물 철거 요구 통지문을 정부 앞으로 보냈다. 이에 대해 정부가 만나서 협의할 것과 일부 노후 시설은 정비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자, 북한이 이번엔 2월 시한으로 철거 요구를 재차 한 것이다.
  

정부 관계자는 이날 "금강산 문제는 남북 당국 간 만남을 통해 해결한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며 "오랫동안 방치돼온 일부 시설물에 대한 정비 필요성엔 공감하지만, 북한은 전면적인 철거를 요구하고 있어 입장차가 큰 상황"이라고 말했다.
  

금강산 내 남북 이산가족면회소에서 바라본 고성 온정리 일대의 모습.[연합뉴스]

금강산 내 남북 이산가족면회소에서 바라본 고성 온정리 일대의 모습.[연합뉴스]

 
정부는 특히 북한이 11월 말, 2월 등 시한을 못 박아 철거 요구를 반복하는 데 대해 일종의 대남 시위로 보고 있다. 또 다른 정부 관계자는 "정비나 철거 등이 현실적으로 어려운 한겨울에 이런 통첩성 통지문을 보내는 건 남측을 압박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부가 올해 들어 미국이 유보적 입장을 취하는데도 개별 관광 등을 적극 추진하는 것도 북한의 이 같은 잇따른 통첩성 요구가 영향을 미쳤을 것이란 관측이다. 어떤 형태로든 북한의 요구인 금강산 관광을 재개해 남북 관계를 조기에 복원할 필요가 있다는 내부 판단이 작용했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실제 금강산 시설 철거에 돌입하면 남북관계는 돌이키기 어려운 최악의 상황이 될 수 있어 이를 막는 상황 관리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설명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