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동산 매매허가' 발언에 당·정 반발…이해찬도 "부적절"

중앙일보 2020.01.16 13:56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신년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신년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지난 15일 라디오에 나와 언급한 '부동산 매매 허가제'가 여권과 정부에서도 반발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당과 협의한 적은 전혀 없다"며 "시장경제에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서는 "보유세는 강화하고 거래세는 인하하는 방안을 갖고 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수석의 발언이 구설에 오른 전날 청와대도 '강 수석 개인 견해'라고 선을 그은 바 있다. 민주당에서도 시장경제에 미칠 파장을 고려해 부적절하다는 반응을 낸 것으로 풀이된다.

관련기사

 
이 대표의 기자회견 발언에 앞서 박선호 국토교통부 제1차관도 강 수석 발언과 관련한 파장 진화에 나섰다.
 
그는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광장'에 출연해 "정부가 부동산 시장 안정이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여러 가지 정책 대안들은 검토하고 있지만 부동산 매매 허가제를 검토한 적은 없다"며 "토지 거래 허가제라는 게 있기 때문에 그 연장선에서 그런 아이디어가 일부 전문가들에서 나온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