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주대 의대 교수회 "이국종에 욕설 유희석, 원장 사임하라"

중앙일보 2020.01.16 12:11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교수회가 경기 남부권역 외상센터장인 이국종 교수에게 욕설한 유희석 아주대 의료원장에게 "전체 교수에게 사과하고 사임하라"고 요구했다. 
이국종 교수[중앙포토]

이국종 교수[중앙포토]

아주대 의과대학 교수회는 16일 오전 병원 의료진 등에게 보낸 이메일 성명에서 "유 원장이 이 교수에게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을 포함한 언어폭력을 가한 사실에 경악을 금지 못 한다"며 "언어폭력은 사건 동기나 그 이면의 갈등과 상관없이 그 누구도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이고 직장 내 괴롭힘의 전형적인 예"라고 지적했다.
또 "가해자를 처벌, 징계해야 하는 의료원 최고경영자가 가해 당사자라는 사실에 대해 자괴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교수회 "직장 내 괴롭힘 예방 시스템도 구축하라" 

이들은 "아주대병원은 25년간 경기 남부의 의료거점병원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왔고 지난해엔 뉴스워크지가 선정한 세계 100대 병원에 선정됐다"며 "이런 병원 평판도 상승엔 외상센터장을 맡은 이 교수가 크게 기여를 했다는 것을 아무도 부인할 수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의료원의 평판을 송두리째 추락시킨 유 원장의 행동은 의료원 입장에서도 묵과해서는 안 되는 행동"이라며 유 원장의 사과와 퇴진을 요구했다.
병원 측에도 "직장 내 괴롭힘을 예방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관련 대책을 마련하라"고 했다.
유 원장의 임기는 다음 달 말까지라고 한다. 
 
유희석 아주대 병원 의료원장 [중앙포토]

유희석 아주대 병원 의료원장 [중앙포토]

아주대병원 "공식 입장 없다" 

앞서 MBC 뉴스데스크는 지난 13일 유 원장이 4~5년 전 이 교수에게 "때려치워 이 XX야. 꺼져. 인간 같지도 않은 XX가 말이야"라고 막말을 한 녹음파일을 공개했다. 이와 함께 권역외상센터 운영을 놓고 이 교수와 아주대병원이 갈등을 겪고 있다는 사실이 공개됐다. 이 교수와 아주대병원 측은 그동안 외상환자 병실 배정 문제와 닥터 헬기 운영 문제 등으로 갈등을 빚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교수는 지난 15일 중앙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도 "이렇게 시끄러운데 (외상센터를)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 일을 안 하는 것도 아니고 목숨 걸고 위험한 일을 하고 있는데 계속 죄인처럼, 범죄자 다루듯이 하면 안 된다. 그럴 거면 (아주대병원이 외상센터를) 안 하면 된다"라고도 했다.  
 
반면 유 원장은 "공개된 녹취는 4~5년 전 얘기"라며 "당시 근태 열심히 하고, 성실하고 정직하게 진료하라고 야단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아주대병원 관계자는 "교수회 성명서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은 없다"면서도 "이 교수가 내세운 주장들의 사실 여부 등 몇 가지 데이터를 정리해 다음 주쯤 입장 발표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