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삼성, 8K TV 지난해 7만대 판매…초기 시장서 기선 제압

중앙일보 2020.01.16 06:00
라스베이거스 베스트바이 매장에 있는 삼성 8K QLED TV. 김영민 기자

라스베이거스 베스트바이 매장에 있는 삼성 8K QLED TV. 김영민 기자

 

8K TV 초기 시장서 삼성 기선 제압   

8K TV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초반 기선을 잡은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2019년 1~3분기(1~9월) 8K TV 판매량은 6만5900대(88%)로 집계됐다. LG전자는 300대(0.004%)를 판매했다.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 등 전 세계 연말 쇼핑 시즌이 포함된 4분기(10~12월)의 실적은 집계가 마무리되지 않았다. 같은 조사에서 지난해 3분기까지 전 세계 TV 판매량은 1억5430만대로 조사됐고, 이중 8K TV는 약 7만4900대(0.05%)가 팔린 것으로 조사됐다. 
 
2019년 1~3분기 8k TV 판매량.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2019년 1~3분기 8k TV 판매량.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삼성전자는 2018년 4분기부터 8K TV를 시장에 내놨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은 지난해부터 65·75·82·85인치 TV에 98인치와 55인치까지 총 6개의 라인업을 구축해 판매량이 빠르게 늘었다"고 말했다. 특히 액정(LCD) 패널을 대량으로 구매해 ‘초대형, 초고화질 전략’을 구사한 마케팅이 효과를 낸 것으로 보인다.  
 

LG는 8K TV 출시 시기 늦고 모델도 적어   

LG전자는 8K TV를 상대적으로 늦게 시장에 내놨다. 지난해 7월부터 88인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 75인치 액정(LCD) TV 등 2종을 8K 제품으로 내놨다. 8K TV에 탑재하는 OLED 패널 가운데 80인치 이상인 경우, 수율(생산성)이 저조해 공급량 자체가 적어서 TV 판매 부진으로 이어지고 있다. 
 

올 여름 도쿄올림픽 8K로 생중계 

TV 업체 안팎에선 도쿄올림픽이 개최되는 올해부터 8K TV 시장이 더 커질 것으로 전망한다. 현재 8K TV는 시청 거리의 적절성, 고화질 콘텐트 부족 등의 이유로 비판에 시달리고 있다. 
 
예를 들어 시청 거리의 경우, 82㎡(약 25평) 주택에선 거실 크기 때문에 65인치 이하 TV로는 4K나 8K 간 화질 차이 구분이 안된다. (시력 1.0 기준) 
 
8K 콘텐트 부족은 일본이 올 여름 도쿄올림픽 중계를 8K 영상으로 실시한 이후, 일정 수준 갈증이 해소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IHS마킷은 지난해 약 12만7000대(추정치)에 그친 8K TV 판매량이 올해 32만대로 151%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가 지난 해 8월 준공식을 연 광저우 OLED 팹. [사진 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가 지난 해 8월 준공식을 연 광저우 OLED 팹. [사진 LG디스플레이]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