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뼛속까지 장애인 비하 몸에 뺐다” 한국당, 이해찬 사퇴 촉구

중앙일보 2020.01.16 00:04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유튜브 캡처]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유튜브 캡처]

자유한국당은 15일 “선천적 장애인은 의지가 좀 약하다”고 말해 논란에 휩싸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대표직에서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한국당은 이날 박용찬 대변인 논평을 통해 “이 정도면 삐뚤어지다 못해 부러진 인식”이라며 “뼛속까지 장애인 비하가 몸에 밴 것”이라고 이 대표를 비판했다. 또 “습관성 장애인 비하 이해찬 대표”라면서 “사과로 끝날 일이 아니다. 사퇴하고 정계를 떠나라”라고 요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 ‘씀’에 출연해 인재영입 1호로 영입한 최혜영 교수를 언급하는 과정에서 “선천적 장애인은 의지가 좀 약하다”고 말해 구설에 올랐다. 논란이 커지자 이 대표는 문자 메시지를 통해 “많은 장애인분께 상처가 될 수 있는 부적절한 말이었다”며 신속하게 사과했다.
 
이 대표는 “장애인 여러분께 송구하게 생각하며, 차후 인용이라 할지라도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한국당은 공세를 이어갔다. “이 대표의 장애인 비하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라면서 이 대표의 과거 실언을 언급하기도 했다. 한국당은 “(이 대표가) 지난 2018년에도 ‘정치권에 정상인가 싶을 정도로 정신장애인이 많다’고 발언하며 정신장애인들을 비하한 바 있다”며 “아무리 인재영입을 한들 무슨 소용인가. 당대표가 이런 인식을 가지고 있는데 말이다”라고 지적했다.
 
한국당은 또 “민주당은 해당 영상을 삭제하고 이 대표는 사과문을 발표했지만 입장문 사과로 끝날 일이 아니고 영상 삭제로 끝날 일이 아니다”라며 “장애인들에게 공개적으로 석고대죄함은 물론 대표직을 내려놓는 것으로 책임 져야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몸이 불편한 사람이 장애인이 아니다. 삐뚤어진 마음과 그릇된 생각을 가진 사람이야말로 장애인이다”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2018년 12월 민주당 전국장애위원회 발대식에서 “정치권에서 말하는 걸 보면 정상인처럼 비쳐도 정신 장애인들이 많다”고 말해 물의를 빚었다. 지난해 12월엔 “한국 사람들이 베트남 여성과 결혼을 많이 하는데, 다른 나라보다 베트남 여성들을 더 선호하는 편”이라고 해서 여론의 뭇매를 맞기도 했다.
 
새로운보수당도 “말실수가 잦은 것은 기저에 천박한 인식과 여당 대표로서의 무책임함과 나태함이 깔려있기 때문이다”라며 이 대표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에서 “베트남 여성 모욕, 장애인 비하, 경력단절 여성 비하까지 계속해서 저급한 발언을 이어가던 이 대표가 선천성 장애인을 모욕하는 발언을 해 사회적 물의와 실망이 크다”며 “이 대표는 백배천배 사죄하고 용서를 구해야 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나아가 “말만 아니라 선천성 장애인의 고통이 어느 정도인지, 그 삶의 의지가 얼마나 크고 고귀한지를 최소 1000시간 자원봉사하며 석고대죄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