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진모 측 “가족들이 큰 고통…의심하는 일 저지른적 없다”

중앙일보 2020.01.15 22:22
[사진 SBS ‘본격 연예 한밤’]

[사진 SBS ‘본격 연예 한밤’]

핸드폰 해킹 피해를 당한 배우 주진모가 온라인에서 떠도는 지라시 내용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15일 방송된 SBS ‘본격 연예 한밤’(한밤)에 출연한 주진모 측 변호인은 “본의 아니게 여러분께 상처를 드려 죄송하다”며 “현재 주진모 씨는 괴롭고 힘든 상황에 있으며 가족들 또한 큰 고통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해커들은 2019년 11월 말부터 협박을 시작했으며 급기야 개인 정보가 담긴 여권·주민등록증·운전면허증 등을 유포하며 금전적인 요구를 했다”며 “심지어 장인어른과 장모, 조카들 사진까지 협박하며 금전적인 요구를 지속해 왔다”고 밝혔다.
 
또 다른 변호사는 “주진모의 사건에 도덕적인 비난을 받을 부분이 있을 수도 있으나 범죄는 없다”며 “핵심은 사생활 유출 협박사건”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협박에 굴복한다면 범죄에 가담하는 것이다. 협상에 응하지 않아 보복성 사생활 유출을 당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 SBS ‘본격 연예 한밤’]

[사진 SBS ‘본격 연예 한밤’]

주진모의 소속사도 “일부에서 의심하고 억측하는 일들은 저지른 적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한 화이트 해커는 방송에 출연해 “협상에 응하지 않아 보복성 사생활 유출을 당했으며, 연예인이기 때문에 해킹 사건보다 메신저 내용에 관심을 더 갖는 것뿐이지 일반인들에게도 얼마든지 있을 수 있는 일”이라며 “메신저 내용으로 비난한다면 앞으로도 해커들의 해킹은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7일 주진모는 소속사를 통해 “개인 스마트폰이 해킹돼 사생활 침해 및 개인 자료를 언론사에 공개하겠다는 협박을 받고 있다”면서 “대가로 금품을 요구하고 있어 배우 사생활 보호와 피해 방지를 위해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사진 SBS ‘본격 연예 한밤’]

[사진 SBS ‘본격 연예 한밤’]

이후 온라인에는 주진모의 문자 메시지 캡처 사진이 공개되며 논란이 일었고, 서울지방경찰청은 “관련자들의 2차 피해를 방지하고자 유포 행위에 대해 지방청 사이버수사대 및 경찰서 사이버수사팀에서 엄정하게 조치할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