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내부총질 말고 통합해야…싸우고 분열하면 언제 이기겠나”

중앙일보 2020.01.15 21:34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오후 충남 예산군 덕산 스플라스리솜에서 열린 2020 자유한국당 충남도당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신년사를 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오후 충남 예산군 덕산 스플라스리솜에서 열린 2020 자유한국당 충남도당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신년사를 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우파 통합’을 당부했다. 황 대표는 15일 “시시비비하고 내부총질 할 것이 아니라 모든 자유우파 세력들이 다 통합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충북 청주에서 열린 충북도당 신년인사회에서 “우리가 아직도 힘이 부족한데 뭉치지 않으면 이길 확률이 떨어진다. 마음에 있는 분노들 좀 내려놓고 다 하나로 뭉쳐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바닥까지 갔었는데 더 내려놓지 못할 것이 뭐가 있겠나”라며 “더 내려놓고 쇄신, 혁신해서 완전히 새로운 모습을 국민들에게 보여드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이 우리에게 원하는 것은 웰빙 정당에서 희생하는 정당으로 바뀌는 것”이라며 “한국당을 생각하는 큰 정치인이 많이 나와야 한다. 내가 아니라 우리를 생각할 때 내가 죽어도 우리가 사는 큰 길이 열린다”고 했다.
 
이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둘러싼 이견, 총선 공천 과정에서 불거질 수 있는 지분 싸움 등을 지양하고 통합에 몰두할 것을 주문하는 동시에 중진들의 ‘험지’ 출마를 거듭 촉구한 것으로 해석된다.
 
황 대표는 한국당 지지율을 거론하면서 4월로 다가온 총선 승리도 자신했다. 그는 “제가 1년 전 1월 15일 한국당에 들어왔을 때 당 지지율이 8%였는데, 지금은 30%”라며 “40%를 유지하고 있는 정당과 8%에서 30%로 오르고 있는 정당 중 석 달 뒤에 누가 이기겠나”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70년 동안 우리가 피땀 흘려 만든 나라가 문재인 정권 들어서서 불과 2년 반 만에 완전히 ‘폭망’해버렸다”며 “이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어 충남 예산군에서 열린 충남도당 신년인사회에서도 “정당이라는 것이 마음은 조금 달라도 권력을 가져오기 위해 한마음으로 가는 것 아닌가”라며 “당 안에 같이 있다 보면 이런저런 의견을 나눌 순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당원끼리 미워해서야 되겠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선 다 뭉쳐서 이겨놓고 그다음에 다른 이야기를 해야 한다. 싸우고 분열하면 언제 이기겠나”라고 말했다.
 
“충남·대전 지역의 혁신도시 추가 지정 요구는 총선을 거치면서 검토해가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발언도 비판했다. “총선 결과를 본 뒤 하겠다고 겁을 주는 것”이라면서다. 황 대표는 “충남 도민을 얼마나 우습게 알면 이런 말을 하느냐”며 “여러분이 똘똘 뭉쳐서 반드시 심판하고 여러분이 꿈꾸는 혁신도시를 반드시 조기에 만들어내야 한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