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고민정·유송화 사퇴에 "적합한 인물 찾는 중"

중앙일보 2020.01.15 18:24
15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고민정 대변인이 마지막 브리핑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15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고민정 대변인이 마지막 브리핑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고민정 대변인이 4·15 총선 출마를 위해 15일을 끝으로 청와대를 떠난다. 유송화 춘추관장과 권향엽 균형인사비서관도 같은 이유로 공직자 사퇴시한인 16일에 맞춰 함께 물러나게 됐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이들의 후임 발탁과 관련 "대변인, 춘추관장을 포함해 명단을 추리고 있다"며 "대변인의 경우 언론계, 정치, 학계, 법조계, 청와대 내부 등 다섯 그룹 정도에서 적합한 인물을 현재 찾고 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당분간 한정우 부대변인 체제로 운영된다. 청와대는 고 대변인의 사퇴가 거론되던 시점부터 후속 인선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져 공석이 오래가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후임 대변인으로는 외부 영입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지만 정무적 판단에서 높은 점수를 받고 있는 한 부대변인의 대변인 승진 임명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고 대변인은 당분간 가족들과 휴식을 취한 뒤 선거 준비를 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 입당 신청서는 아직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고 대변인의 출마 지역으로는 현역 의원 불출마 지역인 경기도 고양병(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고양정(유은혜 교육부 장관), 서울 광진을(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유력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다.
 
유 관장은 두 차례의 구의원 당선 이력이 있는 노원병에 출마할 것으로 예상된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